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 스포츠뉴스

    정다운 뉴스, 우리말 뉴스 AM790

      • 글자 크기

    미국·멕시코·캐나다, 2026년 FIFA 월드컵 공동 개최

    정성욱2018.06.13 10:36조회 수 3댓글 0

    미국ㆍ멕시코ㆍ캐나다, 2026년 FIFA 월드컵 공동 개최 (PG)
    미국ㆍ멕시코ㆍ캐나다, 2026년 FIFA 월드컵 공동 개최 (PG)
    북중미 3개국 연합, 모스크바서 열린 FIFA 총회에서 모로코 제쳐

     

    13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제68차 FIFA 총회에서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결정된 북중미 3개국 연합 대표단이 잔니 인판티노(맨오른쪽) 회장과 개최지 증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AFP=연합뉴스)

     

    2026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은 미국, 멕시코, 캐나다 등 북중미 3개국에서 공동으로 개최한다.

    FIFA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하루 앞둔 13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제68차 총회를 열고 미국·멕시코·캐나다로 이뤄진 북중미 3개국 연합을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했다.

    북중미 연합은 211개 회원국 가운데 유치 참가국 등을 제외한 203개국 대표들이 참여한 개최지 투표에서 134표를 얻었다. 유일한 경쟁국이던 북아프리카 모로코는 65표를 받았다.

    칼로스 코데이로 미국축구협회 회장은 투표가 끝난 후 "축구라는 아름다운 경기는 국경과 문화를 뛰어넘는다. 축구가 오늘의 승자"라고 기쁨을 표현했다.

    이로써 2026년 월드컵은 1994년 미국월드컵 이후 32년 만에 다시 북중미 대륙에서 열리게 됐다. 멕시코에선 1970년, 1984년 이후 세 번째 월드컵이다.

    또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24년 만에 2개국 이상의 공동 개최가 성사됐다.

    본선 참가국인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어나는 2026년 월드컵은 미국을 중심으로 3개국 16개 도시에서 분산 개최된다.

    로스앤젤레스, 뉴욕 등 미국 도시에서 전체 80경기 중 60경기가 열리고 나머지 20경기가 캐나다와 멕시코에서 열린다.

     

    2026년 월드컵 유치전은 북중미 연합과 모로코의 2파전으로 좁혀지면서 일찌감치 북중미의 우세가 점쳐졌다.

    이미 월드컵 개최 경험이 있는 미국과 멕시코를 비롯해 북중미 3국은 잘 갖춰진 경기장 시설과 편리한 교통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북중미 연합은 현재 경기장 17곳을 큰 리노베이션 없이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북중미 3국 연합 대표단이 13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제68차 FIFA 총회에서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된 뒤 기뻐하고 있다.(EPA=연합뉴스)

     

    반면 유럽과의 접근성을 장점으로 내세운 모로코는 아직 경기장이 제대로 건립되지도 않은 상태여서 경기 수가 늘어나는 월드컵을 감당할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 회의적인 시선이 제기됐다.

    앞서 FIFA 실사단은 모로코의 경기장과 숙박, 교통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5점 만점에 2.7점의 박한 평가를 내렸다. 북중미 연합은 4점을 받았다.

    또 북중미 연합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강력하게 지지를 호소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섰고,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도 북중미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개막을 하루 앞둔 2018년 러시아 월드컵과 오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은 2010년 12월 FIFA 총회에서 동시에 결정됐다.

    • 0
    • 0
      • 글자 크기
    '뚫려있는' 훈련장…전력 노출 고민에 빠진 스웨덴 WNBA 박지수, 연장서 결승골…인디애나전 6점-6리바운드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모스크바서 러시아-사우디 개막전 킥오프 러시아 12개 경기장에서 총 64번의 열전 [월드컵] 화려하게 막 올리는 러시아 월드컵(모스크바=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에서 출연자들이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18.6.15 yatoya@yna.co.kr 앞으로 32일간 지구촌을 뜨거운 축구 열기 속에 몰아넣을 2018 러시아월드컵이 드디어 막이 올랐다. 현...
    2018.06.14
    중계권료 놓고 지상파와 입장차…통신 3사 협상도 난항 2018 러시아 월드컵 경기 생중계를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다음에서 못 보게 될 전망이다. 14일 포털업계와 방송계에 따르면 지상파 측과 네이버·카카오의 월드컵 중계권료 협상은 지난주 결렬된 이후 대회 개막일을 하루 앞둔 이 날까지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당장 이날 밤 시작하는 개막식은 포털 사이트 등에서 중계하지 않는다. 모바일 동...
    2018.06.14
    시즌 두 번째 3안타 경기로 타율 0.273까지 끌어올려 추신수. [AP=연합뉴스]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3경기 만에 홈런 생산을 재개했다. 추신수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전에서 2-11로 끌려가던 5회초 아치를 그렸다. 이미 가르시아와 상대한 추신수는 2구째 시속 155㎞ 포심 패스트볼을 밀어쳐 가운데 담을 ...
    2018.06.13
    한국 월드컵 대표팀 공격수 손흥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 BBC의 해설자 마크 로렌슨(61)이 한국과 스웨덴의 '1-1 무승부'를 예측했다. BBC는 13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A∼H 1차전 16경기 예상 결과를 내놨다. 이를 담당한 로렌슨은 1차전의 구체적인 예상 스코어를 제시하며, 16강에 진출할 조별 1, 2위도 꼽았다. F조에 속한 한국은 18일 오후 9시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북유럽의 ...
    2018.06.13
    SK는 KIA전 5연패 탈출…넥센도 한화전 4연패서 벗어나 이대호 11회말 끝내기…롯데, 삼성에 설욕 역대 세 번째로 적은 328만 경기에 400만 관중 돌파 NC 다이노스 로건 베렛. [연합뉴스 자료사진] 꼴찌 NC 다이노스가 유영준 감독대행 체제 이후 처음이자 무려 48일 만에 연승의 기쁨을 맛봤다. NC는 13일 홈 구장인 창원 마산구장에서 LG 트윈스와 치른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경기에서 선발투수 로건 베렛의 ...
    2018.06.13
    스트레칭 이어 볼 뺏기 훈련으로 감각 익혀…팬 위해 사인 행사도 진행 베이스캠프 입성 후 첫 훈련을 하는 축구대표팀 선수들[연합뉴스 자료 사진]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앞둔 신태용호가 러시아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입성한 처음으로 담금질을 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현지 시간으로 13일 오후 4시부터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파르타크 훈련장에서 50분 가까이 팀 공개 훈련을 시행했다. 12일...
    2018.06.13
    북한·일본·중국에 제안…"컨소시엄 하면 2034년은 기회 더 커질 것"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2030년 월드컵을 남북한과 중국, 일본이 공동으로 유치할 가능성을 엿봤고, 안되더라도 2034년에는 유치 기회가 올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몽규 회장은 13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열린 제68차 국제축구연맹(FIFA) 총회에 참석해...
    2018.06.13
    직접 올라가 보니…인근 건물에서 스웨덴 대표팀 훈련장 훤히 보여 훈련 책임자 "철저히 통제해 전력 노출을 막을 것" (겔렌지크=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13일(현지시간) 스웨덴 공식 팀 훈련장인 스파르타크 스타디움 인근 상가건물에서 바라본 경기장 모습. 맨눈으로 쉽게 훈련장 안의 상황을 살펴볼 수 있다. 2018.6.13 cycle@yna.co.kr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 신태용호와 첫판에서 맞붙는 스웨덴에 큰...
    2018.06.13
    미국ㆍ멕시코ㆍ캐나다, 2026년 FIFA 월드컵 공동 개최 (PG) 북중미 3개국 연합, 모스크바서 열린 FIFA 총회에서 모로코 제쳐 13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제68차 FIFA 총회에서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결정된 북중미 3개국 연합 대표단이 잔니 인판티노(맨오른쪽) 회장과 개최지 증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AFP=연합뉴스) 2026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은 미국, 멕시코, 캐나다 등 북중미 3개국에...
    2018.06.13
    박지수의 자유투 모습.[KRIS LUMAGUE/LAS VEGAS ACES=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의 박지수(20·196㎝)가 연장전에서 귀중한 선제 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라스베이거스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뱅커스라이프 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18 WNBA 정규리그 인디애나 피버와 원정 경기에서 101-92로 이겼다. 최근 세 경기 연속 선발로 투입된 박지수...
    2018.06.13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9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