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 로컬뉴스

    정다운 뉴스 우리말 뉴스 AM790

    스쿨버스 주행중 문자사용한 운전기사 해고

    이승은2018.06.13 07:26조회 수 18댓글 0

    BusTexting_1528834384189_11969550_ver1.0_640_360.jpg

     

     

    스쿨버스에 학생들을 태우고 운전 휴대전화로 문자사용을 운전기사가 해고됐습니다.

    운전기사의 이같은 행위는 지난 3 29 피치트리 인더스트리얼 블러버드를 지나던 운전자에 의해 목격됐습니다.

    목격자가 촬영한 사진과 증언에 따르면 장애 학생들도 태우도록 표시된 스쿨버스 안에서 운전기사가 주행중 문자도 보내고 전화통화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귀넷 카운티 교육청은 5년차 베테랑인 해당 운전기사가 교육구의 규정을 위반했을 아니라 조지아 현행법도 어겼다며 즉각 해고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스쿨버스 운전기사가 운전중 휴대전화 문자사용을 사례는  지난달 디캡 카운티에서도 보고된바 있습니다.

    당시 디캡 교육청 역시  “운전중 휴대전화 문자사용은 불법이기도 하지만 학생들과 직원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강경한 입장을 표한바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 0
    • 0
    미국인 자살률 급증 조지아도 16.2% 증가 애틀랜타 학생들, Die-In 시위로 총기 규제 강화 촉구 (by 이승은)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조지아 주민들이 방 2개짜리 일반적인 아파트에 살려면 시간당 최소 17.53달러는 벌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저임금을 받고 있는 주민들의 경우 일주일에 97시간을 꼬박 일해야만 방 2개가 딸린 아파트를 겨우 렌트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전국 저소득주택연합(NLIH)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내 최저임금 근로자들은 조지아를 포함해 전국 어디에서도 방 2개짜리 아파트를 렌트할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
    2018.06.15
        2026년 월드컵이 북중미 3개국 공동개최가 결정되면서 미국내 경기장 후보지로 애틀랜타가 단연 물망에 오르고 있습니다. 국제축구연맹(FIFA) 실사단은 지난 4월 애틀랜타를 방문해 메르세데스-벤츠 스태디엄과 메이저리그 사커(MLS)팀인 애틀랜타 유나이티드의 훈련시설등을 둘러본 바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2026년 월드컵 준결승 일부 경기가 애틀랜타에서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습니다.  현재 준결승 경기장으로 애틀...
    2018.06.15
        애틀랜타 미드타운 지역의 한 CVS 약국에서 상점내 ATM기를 털기 위한 강도 차량의 습격으로 건물 입구가 심하게 파손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사건은 지난 13일 새벽 5시경 미드타운내 앤슬리 몰 쇼핑센터 CVS 상점에서 벌어졌습니다. 상점내 ATM기를 노린 4명의 강도들이 15인승 밴을 타고 약국 출입구 정면을 향해 그대로 후진한 것입니다. 하지만 ATM기를 부수거나 움직이는데 실패하면서 강도들은 현금에 손도 못대보고...
    2018.06.15
        애틀랜타시가 보도블럭과 경계석 보수 등에 소홀하다는 이유로 장애인들로부터 집단 소송에 휘말렸습니다. WSB-TV 채널 2 뉴스측은 지난 11일 애틀랜타시 북서쪽 지역 한 거리에서 장애인들이 휠체어를 타고 보도 위를 지나는 모습을 방영했습니다. 부서진 보도블럭과 다 닳아버린 경계석으로 인해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에게 보도는 그야말로 위험천만한 곳이었습니다.  울퉁불퉁 보도위를 지나는 휠체어는 곧 뒤집힐 듯 아슬...
    2018.06.15
      오는 9월 폐쇄 예정인 귀넷 플레이스몰 시어스 백화점 부지가 한달 전 고급 아파트 개발회사에 매각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따라서 귀넷 몰과 주변 지역 재개  발에 대한 기대감도 한층 더 고조되는 분위기입니다.   11에이커 규모의 시어스 백화점 건물과 주변 주차장 부지를 매입한 업체는 ‘노스우드 라빈(Northwood Ravin)’사로 알려졌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이 업체는 사우스 캐롤라이나와,  플로리...
    2018.06.14
        985번 고속도로 일부 구간이 도로공사로 인해 이번 토요일까지 밤시간 동안 통제됩니다. 조지아교통국(GDOT)은 85번 고속도로에서 985번 북쪽방향 고속도로가 갈라지는 구간을 13일부터 16일까지 매일밤 11시에서 다음날 새벽 5시 사이 동안 폐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도로공사는 85번 고속도로 유료차선 확장을 위한 것으로 이 기간 동안 교각 기둥 설치 작업이 실시될 계획입니다. 따라서 토요일까지 밤시간 985번...
    2018.06.14
        산책을 나갔다가 맹견 두 마리의 공격을 받고 다리 절단 상황에 놓였던 77세 즈홍카이 마오(77세)씨가 개 주인을 상대로 피해보상 소송을 제기한 결과 30만 달러의 합의금을 받게 됐습니다. 마오씨의 사건을 맡은 자고리아 로우사 상해전문 법률그룹은 지난 4월 12일 두 마리의 대형 핏불 테리어를 방치한 개 주인 로사 가르시아에 대한 고소장을 법원에 제출한바 있습니다. 당시 부룩스 닐리 담당 변호사는 “애완견 관리 소홀...
    2018.06.14
        뷰포드댐 방류로 금지됐던 차타후치 강에서의 물놀이가 곧 허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레이크 레니어 수위를 관리하는 육군 공병대는 몇주전 열대성 폭풍 알베르토로 인해 레이크 레니어의 수위가 높아지자 2주간에 걸쳐 뷰포드 댐 방류를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차타후치강의 유속이 빨라지면서 지난달 30일부터 차타후치강에서의 수영과 보트타기등 각종 물놀이 행위가 금지돼 왔습니다. 뷰포드댐 방류는 당초 2주내...
    2018.06.14
        지난 5일 유명 패션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사망했습니다. 사망원인은 우울증으로 인한 자살이었습니다. 사흘 뒤인 8일 미국의 유명 셰프이자 방송인으로 알려진 앤서니 보데인도 약물중독으로 괴로운 생활을 해오던 중 자살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두 유명인의 잇따른 자살에 미국 사회는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1999년부터 2016년 사이 미국내 자살률이 25%이상 증가했다...
    2018.06.13
        스쿨버스에 학생들을 태우고 운전 중 휴대전화로 문자사용을 한 운전기사가 해고됐습니다. 운전기사의 이같은 행위는 지난 3월 29일 피치트리 인더스트리얼 블러버드를 지나던 한 운전자에 의해 목격됐습니다. 목격자가 촬영한 사진과 증언에 따르면 장애 학생들도 태우도록 표시된 스쿨버스 안에서 운전기사가 주행중 문자도 보내고 전화통화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귀넷 카운티 교육청은 5년차 베테랑인 해당 운전기사...
    2018.06.13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30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