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 로컬뉴스

    정다운 뉴스 우리말 뉴스 AM790

    애틀랜타 학생들, Die-In 시위로 총기 규제 강화 촉구

    이승은2018.06.13 07:25조회 수 63댓글 0

    newsEngin.22052289_US-NEWS-PUBLIX-PROTEST-2-OS.jpg

     

     

    애틀랜타 학생들이 어제(12) 오전 11시경 다운타운 리버티 플라자 바닥에 시체처럼 누웠습니다.

    주정부 청사 인근을 지나던 시민들도 낯선 풍경에 발걸음을 멈춰섰습니다.

    총기 규제 강화를 촉구하는 학생들이 주축이 벌이고 있는 행위는 이른바  ‘다이-(die-in) 시위, 마치 죽은 것처럼 드러누워 시위를 벌이는 것입니다.

    이번 학생시위는 2016 50명의 희생자를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참사 2주년을 기념하는 전국적인 학생 시위의 일환으로, 달라스와 내쉬빌, 필라델피아 등에서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시위에는 지난 3 애틀랜타 다운타운서 대규모 총기 규제 시위를 주도했던 ‘생명을 위한 행진’ 애틀랜타 지부 회원들과 학생들이 참가했습니다.

    죽은 듯이 누워서 하는 Die-In 시위는 지난 플로리다 학생들이 퍼블릭스 식료품점에서 벌인 시위로 시작해 미전역에 새로운 총기 폭력 반대 시위 형태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플로리다 학생들은 식료품 체인인 퍼블릭스측이 전미총기협회(NRA) 지지하는 정치인에게 후원금을 전달했다는 소식이 보도되자 퍼블릭스 매장을 찾아가 Die-In 시위를 벌인 있습니다.

    전국 Die-In 시위 주최측은 “총기 규제 법안을 강화해 총기 폭력을 낮추는 것이 시위의 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학생들은 플로리다 파크랜트 고교 총기 참사 이후 이미 여러차례 총기 규제 강화를 촉구하는 시위에 참가해 왔습니다.

    지난 3월에는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60여개 고교에서 천명의 고교생들이 총기폭력에 반대하는 동맹휴업을 실시한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 0
    • 0
    스쿨버스 주행중 문자사용한 운전기사 해고 (by 이승은) 사우스 풀턴시 흑인 여성 파워 집결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애틀랜타 학생들이 어제(12일) 오전 11시경 다운타운 리버티 플라자 바닥에 시체처럼 누웠습니다. 주정부 청사 인근을 지나던 시민들도 낯선 풍경에 발걸음을 멈춰섰습니다. 총기 규제 강화를 촉구하는 학생들이 주축이 돼 벌이고 있는 이 행위는 이른바  ‘다이-인(die-in)’ 시위, 마치 죽은 것처럼 드러누워 시위를 벌이는 것입니다. 이번 학생시위는 2016년 50명의 희생자를 낸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참사 2주년을 기념하는...
    2018.06.13
      지난주 지역 주간지 ‘ 더 애틀랜타 보이스’에 실린 한 장의 사진이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사우스 풀턴시 법원에서 촬영된 이 사진에는 8명의 흑인 여성들이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모두 사우스 풀턴시의 형사 사법부를 이끄는 수장들입니다. 8명의 고위직 여성들 중에는 세일라 로저스 경찰국장과 티파니 카터셀라 시법원장, 레이크시아 코필드 법원행정처장, 라모나 하워드 법...
    2018.06.13
      운전중 휴대전화 사용을 일절 금지하는 이른바 핸즈프리 법안 시행이 3주 앞으로 바짝 다가왔습니다.   법안 시행 이후 90일간의 유예 기간이 주어질 것이라는 당초 지역 언론들의 보도와 달리 ‘유예기간이 없다는 것’이 주정부의 방침입니다.   조지아 주정부 관계자는 “핸즈프리 법안이 시행되는 7월 1일부터 법안이 즉각적으로 효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관계자는 “운전자에게 경고장을 줄지 교통위반티켓을 ...
    2018.06.12
    사진출처 WSB-TV     어제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 비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오후 12시를 기해 조지아 북부 산악지대에서부터 쏟아붓기 시작한 비는 점점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오후 내내 많은 양의 비를 뿌렸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메트로 애틀랜타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당 40-60 마일의 강한 바람과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내렸습니다.  바로우 카운티에서는 폭우로 인해 나무가 쓰러졌다는 피해가 여기...
    2018.06.12
      조지아 주립대(GSU)가 대학원 입학 지원자들에게 잘못된 합격 통지서를 발송했다가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대학원 과정에 합격된 줄 알고 기뻐했던 1,330명의 지원자들이 지난주 무더기로 합격 취소 처분을 받았습니다.  조지아 주립대측은 해당업무를 맡은 직원의 실수로 합격 통지서와 입학과정 안내문 등이 잘못 발송됐다며 해명과 사과에 나섰지만 하루 아침에 합격 취소를 통보받은 지원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2018.06.12
        미리 잘라놓은 ‘프리-컷(Pre-Cut)’ 수박과 멜론 등의 과일에서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균이 검출돼 전국을 또다시 공포에 몰아넣고 있습니다. 경고령이 내려진 전국 8개 주 가운데 조지아도 포함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월마트와 코스코, 제이 씨, 페이레스, 홀푸드, 스프라웃, 트레이더 조스, 월그린스, 크로거에서 판매된 잘라진 수박과 멜론, 또 과일 샐러드등에서 살모넬라...
    2018.06.11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의 총기 적발 건수가 지난달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5월 한달간 보안검색대를 통과하지 못하고 압수된 총기는 모두 30정. 단일 공항으로서 월별 최다 규모입니다. 애틀랜타 공항은 2016년 9월에도 27정의 총기가 적발돼 이미 최다치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연방교통안전국(TSA)은 7일 “ 지난 달 애틀랜타 공항 기내 수하물 검사 결과 보안검색대에서 총 30정의 총기를 발견, 압수했다”고 밝...
    2018.06.11
      풀턴 카운티가 카운티내 편입되지 않은 비법인 지구의 마리화나 소지 규제를 완화할 방침입니다. 풀턴 카운티 운영위원회는 지난 6일 풀턴 인더스트리얼 블러바드 선상 일부 구역의 마리화나 소지 규제를 완화한다는 내용의 조례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따라서 해당 구역에서 1온스 이하의 마리화나를 소지했다 적발될 경우 최대 75달러 벌금만 지불하게 될 뿐 감옥에 가는 일은 없게 됩니다. 풀턴 인더스트리얼 지역은 애틀랜타시...
    2018.06.11
    사진출처 wsb-tv   개인상해, 가족법, 이민법 전문 변호사로 활동중인 엔써니 벤 존슨(61)은 자신의 사무실에서 통역관으로 근무하던 여직원의 음료에 몰래 약물을 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귀넷카운티 경찰에 따르면 벤 존슨은 지난해 9월 업무를 마친 후 여직원에게 저녁을 사 준다며 플레전트 힐에 있는 바하마 브리즈 레스토랑으로 데려갔습니다. 그리고는 여직원이 화장실을 간 틈을 타 음료안에 소위 ‘데이트 강...
    2018.06.11
      운전중 부주의로 교통사고율이 급증하자 조지아 정부는 7월1일부터 운전중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하는 핸즈프리 법안을 시행합니다. 하지만 꾸준히 중가하고 있는 보행자 사망사고에 대해서는 이렇다할 방편이 마련돼 있지 않은 실정입니다.  교통전문가들은 먼저 보행자 사망률을 높이는 교통사고 주요 원인부터 파악해 사고율을 낮출 필요가 있다고 강조합니다. 조지아 교통부에 따르면 올해들어 조지아에서 사망한 보행자 수는...
    2018.06.08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30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