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 스포츠뉴스

    정다운 뉴스, 우리말 뉴스 AM790

      • 글자 크기

    기성용·이승우·이재성 '이적-빅리그행' 시험 무대

    정성욱2018.06.11 10:31조회 수 3댓글 0

    '스완지와 결별' 기성용 EPL팀 물색 중…이승우도 진로 고민
    이재성, 유럽 빅리그 진출 의지…월드컵 활약은 도약대 역할 

     

    축구대표팀의 '캡틴'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축구대표팀의 '캡틴'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 사진]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선 23명의 태극전사 가운데 한국의 원정 16강 진출 목표와 함께 개인적으로 월드컵에서 활약이 진로와 관련해 절실한 3총사가 있다.

    대표팀의 '캡틴' 기성용(29·스완지시티)과 막내 이승우(20·엘라스 베로나), K리그 대표 주자 이재성(26·전북)이 그 주인공들이다.

    기성용은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었던 스완지시티와 재계약하지 않기로 하면서 새로운 둥지를 찾고 있다. 이승우 역시 소속팀 베로나의 이탈리아 프로축구 2부리그 강등으로 이적과 잔류 등 거취를 고민 중이다. 이재성은 월드컵 이후 유럽 무대 진출을 꿈꾼다.

    월드컵 무대에서 활약으로 러시아를 찾은 유럽 구단 스카우트의 눈에 들어야 영입 제의를 받을 가능성이 그만큼 커진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와 2014년 브라질 대회에 이어 세 번째 월드컵에 출전하는 기성용은 한국 대표팀의 간판 미드필더다.

    기성용은 중원에서 공격과 수비의 연결고리를 하는 건 물론이고 태극전사들의 정신적인 리더로 선수단을 이끌고 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의 '악몽'이 있었기에 누구보다 러시아에서 명예회복을 원하는 기성용은 월드컵이 끝나면 새로운 팀을 찾아야 한다.

    기성용은 차기 행선지로 '출전시간을 확보할 수 있는 EPL 팀'을 원하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오랫동안 뛰었기 때문에 익숙한 데다, 당장 국내 K리그로 유턴하는 걸 고려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기성용이 월드컵에서 인상적인 활약으로 한국의 16강 진출에 앞장선다면 EPL 팀으로의 이적이 한결 수월해질 수 있다.

    20세에 대표팀에 발탁돼 투지 넘치는 플레이를 보여주는 이승우는 소속팀인 베로나가 이탈리아 세리에A(1부리그)에서 2부리그로 강등되면서 진로 고민에 빠졌다.

     

    볼리비아전에서 활약하는 이승우(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볼리비아전에서 활약하는 이승우(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승우 측 관계자는 "이적과 임대, 잔류 등 모든 가능성을 모두 열어두되 거취는 월드컵을 마치고 나서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온두라스와 평가전을 통해 A매치에 데뷔한 뒤 7일 볼리비아전에서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했던 이승우가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을 가능성은 큰 편이다.

    이승우가 작년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보여줬던 인상적인 활약을 성인 월드컵 무대에서도 보여준다면 진로 선택 범위는 그만큼 넓어진다.

    신태용호의 든든한 미드필더로 자리매김한 이재성은 월드컵을 유럽 진출을 위한 발판으로 삼겠다고 생각이다.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재성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재성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재성은 앞선 인터뷰에서 "박지성 선배처럼 헌신하고 팀에 필요한 선수가 되겠다"면서 "K리그에서 뛰면서 아시아 무대에서 이름을 알린 만큼 월드컵 무대 활약을 통해 품어왔던 유럽 진출 꿈을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월드컵이 더욱 특별한 이들 3인방이 한국의 월드컵 16강 진출과 개인적인 이적 및 빅리그 진출 꿈까지 동시에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된다.

    • 0
    • 0
      • 글자 크기
    신태용호 입성 앞둔 상트페테르부르크엔 월드컵 열기 후끈 대표팀 선발대, 러시아 도착…입성 준비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개인 최장 연속 경기 출루는 35경기 추신수. [로이터<USA투데이>=연합뉴스]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안타로 26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홈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지난달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 이후 한 경기도 빠짐없...
    2018.06.11
    최지만 측 "탬파베이는 지난겨울에도 최지만에 관심 보인 팀" 탬파베이 레이스에서 새롭게 출발하는 최지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한된 기회에 좌절했던 최지만(27)이 미국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에서 새 출발 한다. 미국 탬파베이 타임스는 11일(이하 한국시간) "탬파베이가 브래드 밀러와 현금을 밀워키 브루어스에 내주고 최지만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최지만 소속사 GSM도 "최지만이 탬파베이에서 새 출발 한다"고 트레...
    2018.06.11
    예선은 1위로 통과…결승에서 예선보다 3초 이상 뒤처져 박태환 국가대표선발전서 '4관왕'(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30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8 국제대회 수영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1천500m 결선에 출전한 박태환(인청시청)이 입수하고 있다. 이날 박태환은 자유형 1천500m에서도 1위를 기록해 이번 국가대표선발전에서 4관왕을 차지했다. 2018.4.29 pch80...
    2018.06.11
    오지환 박해민야구선수 오지환(왼쪽)과 박해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팔꿈치 수술을 받은 김광현은 제외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명단 결정 마지막 회의(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야구국가대표팀 선동열 감독과 코치진이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설 대표 선수 24명을 결정하기 위한 마지막 회의를 하고 있다. 2018.6.11 hkmpooh@yna.co.kr LG 트윈스 유격수 오...
    2018.06.11
    나눔 올스타 1루수 부문 김태균-박병호 1천859표 차로 박빙 두산 베어스 양의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두산 베어스 포수 양의지가 2018 KBO 올스타전 베스트12를 뽑는 팬 투표 1차 집계에서 최다 득표를 기록했다. KBO는 11일 팬 투표 1차 중간집계 결과 유효 투표수 26만7천967표(10일 오후 5시 현재) 중에서 드림 올스타 포수 부문의 양의지가 15만7천623표를 받아 전체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팬 투표는 지난 4일 시작했...
    2018.06.11
    한국 등 5개국 베이스캠프…준결승전 등 총 7경기 열려 월드컵 준비하는 상트페테르부르크(상트페테르부르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을 3일 앞둔 11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시내 거리에 월드컵을 홍보하는 조형물들이 설치돼 있다. 2018.6.11 yatoya@yna.co.kr 한국 축구 대표팀의 2018 러시아월드컵 베이스캠프인 러시아 제2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선 개막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월드컵의 열...
    2018.06.11
    '스완지와 결별' 기성용 EPL팀 물색 중…이승우도 진로 고민 이재성, 유럽 빅리그 진출 의지…월드컵 활약은 도약대 역할 축구대표팀의 '캡틴'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 사진]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선 23명의 태극전사 가운데 한국의 원정 16강 진출 목표와 함께 개인적으로 월드컵에서 활약이 진로와 관련해 절실한 3총사가 있다. 대표팀의 '캡틴' 기성용(29·스완지시티)과 막내 이승...
    2018.06.11
    대표팀은 세네갈전 마치고 12일 밤 러시아 입성 태극전사 출격 준비 완료(레오강=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 코치진과 선수들이 8일 오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슈타인베르크 스타디온에서 유니폼을 입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6.8 saba@yna.co.kr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의 지원 스태프 선발대가 러시아 내 베이스캠프에 도착해 태극전사들의 입성을 대...
    2018.06.11
    두 경기 연속 선발…정규리그 평균 2.4점에 3.6리바운드 박지수(왼쪽 검은 유니폼). [코네티컷 선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에서 뛰는 박지수(20·196㎝)가 미국 진출 후 한 경기 최다인 리바운드 11개를 잡아냈다. 라스베이거스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토킹 스틱 리조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8 WNBA 정규리그 피닉스 머큐리와 원정 경기에서 66-72로 ...
    2018.06.11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베이거스 돌풍 잠재우고 감격의 우승 스탠리컵 들어올린 오베츠킨 [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워싱턴 캐피털스가 구단 창단 44년 만에 드디어 우승 한을 풀었다. 워싱턴은 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2017-2018 NHL 스탠리컵 결승(7전 4승제) 5차전에서 베이거스 골든 나이츠에 4-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워싱턴은 1패 뒤 4연승을 거...
    2018.06.08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9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