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 애틀랜타 로컬뉴스

    정다운 뉴스 우리말 뉴스 AM790

    2019년 최우수 대학원 전공별 TOP 100순위

    이승은2018.03.22 08:35뉴스제보: 770-813-0307 댓글 0

    photos.medleyphoto.632300-696x522.jpg

     

     

    US뉴스앤월드리포트가 20일  ‘2019년 최우수 대학원’ 순위를 발표했습니다.

    미 전역 대학원 전공 프로그램별 1위부터 100위까지의 순위가 공개된 가운데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일부 대학원들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먼저 에모리 대학입니다.

    에모리 대 간호대학원은 전국 3위에 올랐으며 MBA는 20위, 로스쿨은 22위, 메디컬 리서치는 23위 생물학이 33위인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지아 주립대의 경우 행정대학원이 전국 18위로 나타났고 범죄학은 22위 교육대학원이 40위 순위에 올랐습니다.

    조지아텍은 공학 대학원이 전국 8위에 올랐으며 MBA 가28위, 행정학43위, 그리고 생물학이54위에 들어갔습니다.

    UGA는 행정대학원이 6위, 사회복지학 24위, 로스쿨 32위, 교육대학원이 37위를 기록했습니다.

    한편 미국 최고의 로스쿨은 예일대가 올랐고 그 뒤를 이어 스탠퍼드, 하버드, 시카고, 컬럼비아 순으로 지난해와 동일한 순위를 보였습니다.

    의과대학원 중 메디컬 리서치 부문 전국 1위는 하버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어 지난해 3위였던 존스홉킨스가 스탠퍼드를 제치고 2위에 올랐으며 스탠퍼드는 뉴욕대와 함께 공동 3위에 선정됐습니다.

    진료 부문의 경우에는 노스캐롤라이나-채플힐이 2위에서 1위로 올라선 가운데 지난해 1위였던 워싱턴대를 3위로 제끼고 UC샌프란시스코가 2위로 한 계단 상승했습니다.

    MBA 프로그램에서는 시카고 부스 스쿨과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이 공동 1위, 펜실베니아대 와튼 스쿨이 3위에 올랐고, 엔지니어링 부문에서는 MIT가 1위, 그 뒤를 이어 스탠퍼드가 2위, UC버클리가 3위를 차지했습니다.

    교육대학원 부문에서는 1위 UCLA, 하버드와 위스콘신-매디슨이 공동 2위, 이어 스탠퍼드와 유펜이 공동 4위를 기록했습니다.

    최고 간호대학원으로는 존스홉킨스가 뽑혔으며, 듀크가 2위, 에모리대가 3위에 올랐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각 대학원 과정별 학부 졸업률과 대학원 합격률, 교수 대 학생 비율, 졸업후 취업 비율과 초기 연봉 금액, 경쟁률, 학비 등의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됐습니다.

    2019 Best Graduate Schools Rankings

    Best Business Schools
    1. Harvard University (MA) (tie)
    1. University of Chicago (Booth) (tie)
    3. University of Pennsylvania (Wharton)

    Best Education Schools
    1. University of California—Los Angeles
    2. Harvard University (MA) (tie)
    2. University of Wisconsin—Madison (tie)

    Best Engineering Schools
    1.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2. Stanford University (CA)
    3. University of California–Berkeley

    Best Law Schools
    1. Yale University (CT)
    2. Stanford University (CA)
    3. Harvard University (MA)

    Best Medical Schools – Research
    1. Harvard University (MA)
    2. Johns Hopkins University (MD)
    3. New York University (Langone) (tie)
    3. Stanford University (CA) (tie)

    Best Nursing Schools – Master’s
    1. Johns Hopkins University (MD)
    2. Duke University (NC)
    3. Emory University (GA)

    Emory University
    3rd – nursing
    20th – MBA
    22nd – full-time law school
    23rd – medical research
    33rd – biology
    37th – medical primary care

    Georgia State
    18th – public affairs
    22nd – criminology
    40th – education
    65th – full-time law school

    Georgia Tech
    8th – engineering
    28th – MBA
    43rd – public affairs
    54th – biology

    University of Georgia
    6th – public affairs
    24th – social work
    32nd – full-time law school
    37th – education
    40th – MBA
    46th – biology

     

     

    • 0
    • 0
    조지아 재산세 전국 중간 수준 둘루스-존스크릭 만나는 차타후치강 육교 건설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세금관련법안 통과 공화당 공로 치하 공화당 예비후보 선거기금마련 만찬 참석 후원금 200달러부터 5만불까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지난 23일 애틀랜타를 방문했습니다. 이번 펜스 부통령의 방문은 올해 중간 선거를 앞둔 조지아주 공화당 후보들을 격려하고 선거자금 마련을 위한 만찬에 참석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만찬에 앞서 애틀랜타 로우스 호텔 연회장서 진행된 행사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선 펜스 부통령은 지난해 공화당...
    2018.03.26
    알파레타 아발론 쇼핑센터 근교 칙필에이 매장 주차장서 총소리 경찰, 피해자와 용의자 추적중 알파레타에 소재한 칙필에이 매장 주차장에서 평일 대낮에 총성이 들려 경찰이 용의자 추적에 나섰습니다. 사건은 지난 22일 아발론 쇼핑센터가 자리한 올드 밀턴 파크웨이 옆 칙필에이 매장 추자장에서 발생했습니다. 경찰이 공개한 감시 카메라 내용을 보면 픽업트럭 한 대가 주차장에서 떠나려 할 때 용의자 한 명이 차량을 향해 총...
    2018.03.26
    주지사 공화당 예비후보 5명 당내 경선 앞두고 반이민정책 앞세워 차기 조지아 주지사 선거를 앞두고 경선에 나선 공화당 예비 후보들이 보수 세력 표밭을 노리면서 반이민정책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애틀랜타 저널(AJC) 16일자 보도에 따르면 주지사 경선에 나설 공화당 소속 5명의 후보가 당내 예비선거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 노선을 따르는 반이민 정책을 후보자간에 경쟁하듯 선거공약으로 앞세우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주...
    2018.03.23
    가구 소득 연간 6만불 넘어야 상위 50% 조지아 상위 1%는 34만불 이상 메트로 애틀랜타에 지역에서는 연간 얼마를 벌어야 중간 소득 수준의 생활을 유지한다고 말할 수 있을까요.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최근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50개 대도시를 대상으로 2016년 상위 50%에 속한 가구 소득 수준을 비교한 결과 애틀랜타 지역의 경우 연간 6만 2,613 달러 이상 벌어야 중간 소득층에 들어간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즉 연간 가...
    2018.03.23
    주 보건국 자넷 박 미마크 박사 임명 첫 여성 한인 공공보건 디렉터 4월 2일부터 공식 임기 시작 캅 카운티와 더글라스 카운티 공공보건 디렉터 자리에 한인 여성이 임명돼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조지아 공공보건국은 20일5월에 은퇴를 앞두고 있는 현 책임자 잭 케네디 박사 후임으로 자넷 박 미마크 박사를 임명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에 웰스타 케네스톤 지역 메디컬 센터 부소장으로 근무해 오던 미마크 박사는4월 2...
    2018.03.23
    흑인단체에 테러위협 메세지 남겨 NAACP측 ‘미성년이라도 처벌 원해’ 흑인단체에 전화를 걸어 협박성 음성 메시지를 남긴 13세 백인 소년이 경찰에 기소됐습니다. 지난 20일 마리에타 경찰이 보고한 바에 따르면 13세 죠니 레블 군이 지난달 25일 흑인지위향상협의회(NAACP) 캅 카운티 지부에 전화를 걸어 테러 협박성 메시지를 남긴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경찰이 공개한 음성 메시지에는 “내 이름은 죠니 레블...
    2018.03.23
    조지아 재산세 주택가치의 0.93% 하와이 제일 낮고 뉴저지가 가장 높아 미국 가구당 평균 재산세 납부액 2,149달러 전국 50개 주 세금 징수액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 재산세. 주정부와 로컬 정부들이 이같은 재산세를 통해 거둬들이는 세수입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가운데 재산세를 바라보는 주민들의 시각이 양분화 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재산세가 얼마이든간에 개의치 않는 주민들이 있는가하면 매년 부동산 취득...
    2018.03.22
    US뉴스앤월드리포트가 20일 ‘2019년 최우수 대학원’ 순위를 발표했습니다. 미 전역 대학원 전공 프로그램별 1위부터 100위까지의 순위가 공개된 가운데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일부 대학원들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먼저 에모리 대학입니다. 에모리 대 간호대학원은 전국 3위에 올랐으며 MBA는 20위, 로스쿨은 22위, 메디컬 리서치는 23위 생물학이 33위인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지아 주립대의 경우 행정대학원이 전국 ...
    2018.03.22
    둘루스와 존스크릭이 만나는 플레전트 힐 로드 선상 차타후치 강 부근에 육교가 건설될 예정입니다. 귀넷 카운티 위원회는 최근 존스크릭시와 합의를 통해 플레전트 힐 로드에서 스테이트 브릿지 로드로 도로 이름이 바뀌는 경계 부근 양쪽에 육교 건설을 추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귀넷카운티와 존스크릭시는 차타후지 강이 흐르는 위쪽으로 세워진 기존 교량의 양쪽 보도를 없애는 대신 새로운 육교 건설을 통해 주민들이 강을 ...
    2018.03.22
    985번 고속도로 일부 구간의 제한속도가 변경됐습니다. 현재 새 인터체인지 건설 공사가 진행 중인 플라워리 브랜치시의 985번 고속도로 일부 구간이 19일인 월요일 오전 9시를 기해 기존 제한 속도인 시속 70마일에서 60마일로 하향 조정됐습니다. 제한 속도가 변경된 구간은 985번 고속도로 12번 출구 스파우트 스프링스 로드부터 17번 출구인 53번 주간도로까지입니다. 이번 제한 속도 하향 조정과 관련해 조지아 교통국은 해당...
    2018.03.22
    정렬

    검색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