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 애틀랜타 로컬뉴스

    정다운 뉴스 우리말 뉴스 AM790

    레녹스 몰서 경찰 총 맞은 남성 알고보니 강도 아냐

    이승은2020.01.20 23:09뉴스제보: 770-813-0307 댓글 0

    download.jpeg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지난 주말 레녹스 주차장서 경찰의 총에 맞은 사람이 조사 결과 무장강도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지아수사국(GBI) 어제(20) 지난18 저녁 레녹스 쇼핑객들을 혼란으로 몰아넣은 총격 사건의 전말에 대해 밝혔습니다.

     

    당초 경찰이 무장 강도라 여겨 총을 사람은 범인이 아니라 안에서 소매치기를 당한 크리스찬 에들린(21)으로 확인됐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했던 경찰은 당시 현장에서 에들린이 곁에 있는 남성 1명과 함께 또다른 남성1명에게 총을 겨눈 모습을 목격했습니다.

     

    경찰은 에들린에게 무기를 버리라고 요구했지만 에들린이 거부하자 총을 발사했습니다.

     

    이에 에들린은 팔과 가슴에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에들린 곁에 있던 남성도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하지만 조사 과정에서 반전이 일어났습니다.

     

    에들린 곁에 있던 남성 역시 안에서 소매치기를 당한 남성으로 밝혀진 것입니다.

     

    에들린과 남성은 소매치기를 당한 절도범을 쫓아 레녹스 푸드 코트 인근 주차장으로 달려와 범인과 대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정에서 에들린이 자신의 총기를 꺼내 범인을 향해 겨눈 것이 오해의 발단이 것입니다.

     

    경찰은 소매치기범인 안토니오 윌리엄스(23)  체포했습니다.

     

    윌리엄스는 소매치기 강도행각을 비롯해 경찰에게 다른 이름을 제공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 총에 맞은 에들린에게도 가중 폭력과 무기 소유, 허가증 없이 무기를 소지한 등의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사건을 수사중인 GBI 현재 경찰관 바디캠 비디오를 통해 당시 상황을 들여다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쇼핑객들과 쇼핑몰에 근무하는 직원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레녹스 몰내 화장품 매장에서 근무하는 라나 곤잘레스씨는 총성이 울리자 모든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도망쳤고 직원들은 창고로 몸을 숨겼다 말하면서 공포스러웠던 당시 상황을 떠올렸습니다.

     

    곤잘레스씨는 매일 출근하는 직장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다면 어떻게 안심하고 일할 있겠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날 레녹스 내부에서는 총성과 함께 도망치려는 쇼핑객들 서로 밟고 밟히는 아찔한 상황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레녹스몰에서는 지난달에도 차례 총격사건이 있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 0
    • 0
    레녹스 몰 직원 쏘고 도주한 강도 용의자 1명 잡혀 어제 2018년 12월 이래 가장 추웠다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2020년 교사 연봉 2천 달러 추가 인상을 약속했습니다.   켐프 주지사는 16일 주의회에서 마련된 31분간의 주정부 연두교서를 통해 자신의 선거 공약이었던 교사 임금 5천 달러 인상을 완결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지난해 이미 3천 달러 인상을 시행한데 이어 올해 2천 달러를 추가로 인상하겠다는 것입니다.   켐프 주지사는 이날 이같은 인상안을 주 상하원에...
    2020.01.21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지난 주말 레녹스 몰 주차장서 무장강도로 오인받은 20대 남성이 경찰 총에 맞는 사건이 아직 조사 중인 가운데 애틀랜타 경찰이 한달 전  레녹스 몰  주차장서 백화점 직원을 총으로 쏘고 달아난 무장강도 용의자 2명 중 1명을 체포한 사실을  발표했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디본테 딘(24)을 붙잡아 이번 사건과의 연관성을 조사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딘은 지난달 21일 정오가...
    2020.01.21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지난 주말 레녹스 몰 주차장서 경찰의 총에 맞은 사람이 조사 결과 무장강도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지아수사국(GBI)는 어제(20일) 지난18일 저녁 레녹스 몰 쇼핑객들을 혼란으로 몰아넣은 총격 사건의 전말에 대해 밝혔습니다.   당초 경찰이 무장 강도라 여겨 총을 쏜 사람은 범인이 아니라 몰 안에서 소매치기를 당한 크리스찬 에들린(21)으로 확인됐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
    2020.01.20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에 추운 겨울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화씨 25도 아래로 뚝 떨어져 쌀쌀한 아침 기온을 보였던 어제(20일)는 오후로 접어들면서 낮최고 기온이 40도에 못 미치면서 2018년 12월 이래 가장 추운 날로 기록됐습니다.   게다가 바람까지 불어 실제 체감온도는 10도대 후반과 20도대 초반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때문에 오전에는 도로 곳곳에서 얼음이 어는 곳...
    2020.01.20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어제(20일) 오후 샌디 스프링스 지역서는 갑작스런 폭발음과 땅을 뒤흔드는 진동에 주행 도중 놀란 운전자들이 있었을 수도 있겠습니다.   현재 조지아 교통국 (GDOT)이 도로 공사를 위해 이 지역 일부 구간에서 폭파 작업을 시행 중에 있습니다.   샌디스프링스시는 성명을 통해 “페리미터 센터 파크웨이 고가도로와 애쉬포드 던우디 로드 사이 I-285 동쪽방면을 따라 당분간 이같은 폭파 ...
    2020.01.20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애틀랜타 유명 쇼핑몰인 레녹스몰 주차장서 또다시 총격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지난 토요일(18일) 오후 8시 15분께 메이시스 백화점 주변 북쪽 주차장에서 무장 강도 2명이 총기를 들이대고 강도행각을 벌이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애틀랜타 경찰에 따르면 출동한 경찰이 강도 일행을 향해 무기를 내려놓을 것을 명령했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말을 듣지 않자 경찰은 이들을 향...
    2020.01.19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지난 토요일(18일)  조지아 400번 도로에서 역주행을 한 운전자가 마주오던 차량과 충돌해 숨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사고는 이날 오전 5시께 400번 북쪽 방향 시드니 마커스 블러바드 인근에서 일어났습니다.   애틀랜타 경찰에 따르면 사고를 일으킨 운전자는 귀넷 카운티 거주자 호세 로페즈-베가씨로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아직까지 베가씨가 북쪽방향 차로에...
    2020.01.19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지난 토요일(18일) 저녁 6시 애틀랜타 도심 하얏트 리젠시 호텔서 킹 센터가 주관하는 ‘제 37회 살루트 투 그레이트니스(Salute to Greatness)’ 갈라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번 행사는 올해로 91번째를 맞이한 마틴 루터 킹 쥬니어 목사의 탄생을 기념하는 차원에서 올 한해 동안 펼쳐질 각 종 행사들에 대한 기부금 조성과 비폭력 활동 및 활동가 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킹...
    2020.01.19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조지아 수사국 (GBI)이 귀넷 카운티내 패스트푸드 체인점서 경찰의 총에 맞은 남성이 숨졌다고 16일 발표했습니다. 사건은 전날인 15일밤 로렌스빌 지역 시닉 하이웨이 선상 웬디스 매장에서 일어났습니다. 숨진 남성의 신원은 알버트 리 휴제스(47)로 밝혀졌습니다. 목격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휴제스는 이날 손에 맥주를 쥔 채 매장에 들어와 웬디스 직원과 논쟁이 있었다고 합니다. 매장을...
    2020.01.17
     <이승은 기자>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주유소에서 고양이를 발로 걷어차는 동영상을 인스타그램상에 올린 애틀랜타 남성이 동물학대죄가 인정돼 철창 신세를 지게 됐습니다. 풀턴 카운티 법원은 14일 자마리 레온 데븐포트(23)에게 6개월 수감형과 240시간 사회봉사 명령을 선고했습니다. 데븐포트는 지난 7월초 다운타운 마틴 루터 킹 쥬니어 드라이브 선상 쉐브론 주유소에서 고양이를 축구공처럼 걷어차는 등 폭력을 행사하는 ...
    2020.01.17
    정렬

    검색

    이전 1 ... 3 4 5 6 7 8 9 10 11 12... 164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