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ARK 웹사이트 개편!   2018-02-07
  • 로컬뉴스

    정다운 뉴스 우리말 뉴스 AM790

    조지아 개솔린 가격 아직까지는 안정세

    이승은2018.05.11 06:23조회 수 130댓글 0

    5af0bae59f573.image.jpg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조지아 개솔린 가격이 언제 오를지 모른다는 전망입니다.

    전국 자동차협회 (AAA) 이번주 조지아내 평균 개솔린 가격이 지난 주에 비해 1센트 떨어진 갤론당 2.73달러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8 ‘이란 핵협정 탈퇴’를 선언하면서 원유 시장의 긴장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유가 변동에 대한 불확실한 추측만 나돌고 있어 조지아의 개솔린 가격 또한 예측이 어렵다는 분석입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대이란 제재가 향후 얼마나 국제유가에 상승 압력을 가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주요 산유국인 이란의 원유수출이 제한된다면 국제유가가 배럴당 510달러 오를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국가들의 강한 반발을 무시한 트럼프 행정부의 '나홀로 제재' 국제적인 동참을 끌어내기 어렵다는 분석도 나오면서 이란산 원유를 주로 수입하는 중국과 인도, 터키 등이 협조하지 않는다면 유가 파급은 예상보다 크지 않을 있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국제유가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협정탈퇴를 선언한 8 오히려 하락세를 보였으나 10일인 어제부터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렇게 원유시장의 불안정한 상태에도 불구하고 이번주 귀넷 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2.70달러대를 유지했습니다

     

    또한 풀톤 카운티는 이보다 살짝 높은 2.81달러, 디캡 카운티는 2.75달러, 포사이스 카운티는 2.72달러의 가격대를 나타냈습니다.

     

    귀넷 카운티에서 가장 낮은 개솔린 가격을 보인 곳은 로렌스빌 지역으로 U.S. 하이웨이 29 선상에 위치한 주유소는 평균 개솔린 가격이 2.47달러에서 2.49달러 사이였습니다.

     

    노크로스 지역 뷰포드 하이웨이 선상의 주유소 역시 카운티 평균가 보다 낮은 2.59달러의 개솔린 가격을 보였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 0
    • 0
    조지아 관광사업 지난해 역대 최고 기록 로렌스빌 대형 아트센터 건립 추진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마더스데이였던 어제를 비롯해 지난 주말 기온이 90도를 넘어서면서 한여름 날씨를 보였습니다. 이번주 날씨 관련 소식 이승은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지난 주말 애틀랜타 낮최고 기온이 올들어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평년 이맘때의 낮최고 기온은 79도 정도였으나 12일인 토요일 낮최고 기온은 90도, 일요일인 어제 92도까지 오르면서 지난해 9월이래 223일만에 90도대 장벽을 넘어섰습니다. 이렇게  지난 주말내내 한낮 ...
    2018.05.14
        다음은 주말에 있었던 사건 사고 소식을 모아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주말을 맞아 놀이공원을 찾았던 입장객들이 갑작스런 화재로 놀라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화재는 12일 식스플래그내 한 탑승열차에서 발생했습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입장객이 녹화한 영상에 따르면 열차의 엔진쪽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기 시작하더니 이내 불꽃이 튀기 시작합니다.   열차 근처에 있던 놀이공원 직원들이 입장객들을 대...
    2018.05.14
        귀넷카운티내 주요 도로 4곳에 ‘스마트 신호등’이 설치될 예정입니다. 귀넷카운티 커미셔너들은 최근 교통량이 가장 많은 4개 도로에 '스마트 신호등' 설치 프로젝트를 승인했습니다.   스마트 신호등이 설치되면 신호등에 부착된 카메라를 통해 교통상황 흐름이 측정되고 이를 시스템에서 자가 분석해 신호를 통제하게 됩니다. 따라서 운전자들의 불필요한 신호대기 시간이 줄고 대기오염의 주범인 자동차 배기가스 배출 문제...
    2018.05.14
        한인들도 많이 거주하는 슈가힐 지역에서 로드 레이지 사건으로 한 운전자가 흉기에 찔리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사건은 지난 7일 저녁 7시경 피치트리 인더스트리얼 블러버드와 리틀 밀 로드가 만나는 지점에서 일어났습니다.   귀넷카운티 경찰에 따르면 달로네가에 거주하는 제스 콜씨가 자신의 차량 은색 토요타 타코마를 몰다 신호 대기로 정차하자 옆 차선에 멈춘 다른 차량에서 용의자 남성이 걸어나와 흉기로 콜 씨의 ...
    2018.05.14
        귀넷과기고(GSMST)가 올해도 조지아내 최우수 공립고등학교 1위 자리에 올랐습니다. 전국 최우수 고교 순위에서는 31위를 기록했습니다.   ‘US 뉴스 & 월드 리포트’는 최근  미전역 2만 500여개 공립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2018 전국 최우수 고등학교 순위’를 발표했습니다.   그 결과 조지아에서는 귀넷과기고가 지난해에 이어 1위 자리를 지켰으며 이외에도 30개 이상의 조지아내 고교들이 전국 최우수 고교에 선정됐습...
    2018.05.11
      조지아의 관광사업 수익이 지난해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2017년 조지아주 관광사업 수익은 631억 달러, 2016년에 비해 3.8%나 증가한 규모입니다.   네이선 딜 주지사는 7일 ‘전국 여행 관광의 주’를 기념하는 성명을 내어 “관광 사업이 조지아 경제 성장과 번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해 조지아를 방문한 관광객들로 인해 걷어들인 세수는 33억 달러였고 관광 사업 활성화로 인한...
    2018.05.11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조지아 개솔린 가격이 또 언제 오를지 모른다는 전망입니다. 전국 자동차협회 (AAA)는 이번주 조지아내 평균 개솔린 가격이 지난 주에 비해 1센트 떨어진 갤론당 2.73달러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8일 ‘이란 핵협정 탈퇴’를 선언하면서 원유 시장의 긴장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유가 변동에 대한 불확실한 추측만 나돌고 있어 조지아의 개솔린 가격 또한 예측이 ...
    2018.05.11
      로렌스빌시가 대형 아트센터 확장 건립을 추진 중에 있습니다. 새로 들어설 이 공연장은 조지아에서 가장 큰 규모의 문화 예술 공연 시설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로렌스빌시는 7일 총 2,600만 달러가 투입되는 로렌스빌 아트 센터의 렌더링을 공개했습니다.   이날 주디 조단 존슨 로렌스빌 시장은 "이번 프로젝트가 로렌스빌 다운타운 지역에 역동적인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이번 아...
    2018.05.11
      앵커>   주의회를 통과한 법안에 대해 주지사가 서명할지 혹은 거부할지를 결정짓는 40일간의 기한이 끝났습니다.  기한 마지막날 네이선 딜 주지사는 수십개의 법안들에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주요 쟁점이 된 법안 관련 내용을 이승은 기자 통해 들어봅니다. 기자>   네이선 딜 주지사가 법안 서명 기한 마지막날 주의회를 통과한 법안들을 놓고 무더기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딜 주지사의 8년 임기 동안 거부권을 행사한 ...
    2018.05.10
      앵커>   클레이톤 카운티내 도로상에 깊은 싱크홀이 생기면서 해당 구간 운행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관련 소식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제 오후 클레이톤 카운티내 도로에서 싱크홀이 발견돼 해당 구간 차선이  폐쇄되는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모로우 경찰에 따르면 싱크홀이 보고된 곳은 존스보로 로드 북쪽 방향 좌측 맨 가장자리 차선으로 75번 고속도로 진입로 다리 부근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싱크...
    2018.05.10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1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