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ARK 웹사이트 개편!   2018-02-07
  • 로컬뉴스

    정다운 뉴스 우리말 뉴스 AM790

    DACA 수혜 대학생, 거주자 학비 혜택 허용 불가

    이승은2018.05.09 06:20조회 수 256댓글 0

    newsEngin.21971968_020216-in-state-ruling_tmc_sel005.jpg

     

    앵커>

     

    거주자 학비 혜택을 받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던DACA프로그램 수혜 대학생들의 노력이 주대법원의 기각 결정으로 좌절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지아내 불법 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 수혜 대학생에게 거주자(in-state) 학비 혜택을 허용하자는 상고신청이 결국 조지아주 대법원의 문턱을 넘지 못한 기각됐습니다.

    조지아주 대법원은 7 조지아 대학 평의회를 상대로 DACA수혜 대학생들이 제기한 거주자 학비 혜택 소송과 관련해 심리 기각 결정을 내렸습니다.

    공개된 분량의 주대법원 기각 결정문에는 심리 기각 사유에 대한 내용은 전혀 명시돼 있지 않았습니다.

    주대법원의 이번 결정은 2017 조지아 항소법원의 판결에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난해 10 주항소법원은 2016 1월에 내려진 DACA 수혜 대학생들에게 거주자 학비 혜택 제공을 인정한 풀턴 카운티 고등법원의 원고 승소 판결을 뒤집은 있습니다.

    당시 주항소법원은 “원고측이 DACA 정책이 연방법의 효력을 가지고 있음을 증명하는데 실패했다”며 “설령 DACA 법률적인 효력을 지니더라도 거주자 학비 혜택 결정권은 조지아 대학 평의회측에 있다”고 판결 이유를 밝혔습니다.

    원고측 대변인 찰스 커크 이민 변호사는 주대법원의 이같은 결정에 “대단히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나타내며 “미국내 어떤 주도 고등교육을 받고자 하는 학생들로부터 기회를 빼앗는 일은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고등교육을 받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 DACA수혜 대학생들이 신분의 상태와 상관없이 목표를 향해 나아갈 있도록 법적인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는 각오를 드러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 0
    • 0
    통화중이던 운전자 차량에 치여 교도소 수감자 사망 월마트 손님 도둑으로 오인해 폭행한 전 경관 징역 5년형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앵커>   이번 주 마더스데이를 맞아 워킹맘들이 살기 좋은 최고의 주와 최악의 주에 대해 이승은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미국 노동인구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는 여성들, 이 중 70% 이상이 어린 자녀를 둔 워킹맘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직장과 가정을 오가며 자녀양육까지 도맡는 워킹맘들에게 가장 살기 좋은 최고의 주는 어느 곳인지 또 조지아는 어느 정도 수준인지 최근 발표된 자료를 통해 짚어봤습니다. 개인금...
    2018.05.10
    사진출처 WSB-TV   앵커>   운전중 부주의로 인해 도로에서 작업활동을 벌이던 교도소 수감자가 사망했습니다. 어제 있었던 사고 소식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도로 작업 활동 중이던 교도소 수감자가 지나던 차량에 치여 숨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사고는 어제(9일) 오전 9시 45분경 29번 고속도로와 로렌스빌 스와니 로드 선상에서 귀넷 카운티 교도소 수감자 일행이 도로 작업 활동을 벌이던 중 일어났습니다.  차...
    2018.05.10
      앵커>   거주자 학비 혜택을 받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던DACA프로그램 수혜 대학생들의 노력이 주대법원의 기각 결정으로 좌절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지아내 불법 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 수혜 대학생에게 거주자(in-state) 학비 혜택을 허용하자는 상고신청이 결국 조지아주 대법원의 문턱을 넘지 못한 채 기각됐습니다. 조지아주 대법원은 7일 조지아 대학 평의회를 상대로 DA...
    2018.05.09
      앵커>   정당하게 물건을 구입한 손님을 도둑으로 오인해 부당한 폭력을 행사한 전 경관이 결국 징역 5년에 처해졌습니다. 이 소식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3년전 월마트 고객을 도둑으로 오인해 폭력을 행사했던 전 애틀랜타 경관에게 법원이 최종 선고를 내렸습니다. 연방지방법원은 7일 공권력 부당 사용과 허위 보고서 작성 혐의로 지난해 12월 재판에 넘겨진 트레버 킹(49) 전 경관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2018.05.09
    사진출처 AJC.com   앵커> 올해 대학 등록금은 동결됐지만 기숙사비 및 캠퍼스내 생활비가 오르면서 부모들의 한숨만 더해지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승은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지난달 조지아 대학 평의회측이 등록금 동결 소식을 전해왔지만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기숙사 비용을 포함한 이른바 캠퍼스 생활비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조지아 대학 평의회가 최...
    2018.05.09
    사진출처 WSB-TV 앵커> 엄마를 따라 신발을 사러 갔던 2세 여아가 매장내 대형 거울에 깔려 사망하면서 유족들이 매장 본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신발 매장 안에 있던 대형 거울에 깔려 사망한 2세 여아의 부모가 해당 매장 본사를 상대로 거액의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지난 3월 클레이톤 카운티 리버데일 로드 선상 '페이레스 슈즈(Payless Shoes)' 매장으로 가족들과 함께...
    2018.05.09
    앵커> 애틀랜타 지역 이번 주말 낮최고 기온이 90도까지 오르는 등 본격적인 초여름 날씨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기온이 오르면서 모기로 인한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5월로 접어들면서 봄철 꽃가루 지수는 점차 낮아지고 있는데 반해 본격적인 모기와의 전쟁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 조지아에서는 43명이 웨스트나일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중...
    2018.05.08
    앵커> 최근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한 카운티에서 감시 카메라가 장착된 새 스쿨버스들을 운행한 이래 위반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포사이스 카운티를 지나는 운전자들은 정차중인 스쿨버스가 보일 때 운전에 더욱 유의하셔야겠습니다. 포사이스 카운티 쉐리프국은 카운티 교육구와 함께 스쿨존 지역 교통법규 규제 강화를 위해 집중 단속에 나섰습...
    2018.05.08
    앵커> 요즘 커피숍이나 식당, 공공장소등의 화장실 이용할 때 주의가 당부되고 있습니다. 얼마전 화장실에서 몰래 카메라가 발견된 스타벅스 매장에서 새 몰래 카메라가 2차로 발견됐습니다. 이 소식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알파레타 스타벅스 매장 화장실에서 또다시 몰래 카메라가 발견됐습니다. 3주전 몰래 카메라가 발견된 스타벅스 매장과 동일한 곳으로 알려졌습니다. 알파레타 경찰은 3일 오후 올드 밀튼 파크웨...
    2018.05.08
    앵커> 애틀랜타 지역에서 가장 다양성이 돋보이는 도시는 어느 곳인지 최근 발표된 보고서를 바탕으로 이승은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인종과 문화의 다양성은 미국의 가장 현저한 특징 중 하나입니다. 따라서 미국의 본질적인 힘은 바로 이 다양성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개인금융재정사이트 월렛허브는 최근 ‘가장 다양성이 돋보이는 도시’ 연례 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조지아내 몇몇 도시도 순위 안...
    2018.05.08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1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