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 치안 문란 등으로 Texas Tech 풋볼 선수 4명 체포돼

    권선택2018.03.26 16:02뉴스제보: 770-813-0307 댓글 0

    213197756_wmRgIDxf_ca64e14f6cc5168b17477f9686bffcf341ae8418.jpg

     

    Texas Tech의 풋볼 선수 4명이 어제 오전 여러 가지 혐의로 Lubbock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해당 경찰이 신고가 들어온 술집에 출동했을 때 한 무리의 사람들이 교통을 방해하며 난동을 부리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무리 중 한 명이 차량의 앞 유리를 부수고 또 다른 일원들은 출동한 경찰에 공격적으로 대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근 아파트에도 피해를 입힌 8명 모두 경찰에 체포된 가운데, 이들 중 4명이 Texas Tech의 풋볼팀 선수들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Mansfield 출신의 2학년생 Quarterback Jett Duffey Jersey Village 출신의 Linebacker Christian Taylor3급 고의적 범죄 혐의로 체포 고소됐습니다.

     

    Humble 출신의 Wide Receiver Quan Shorts Odessa 출신의 Desmon Smith는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체포 기소됐습니다.

     

    이들 풋볼 선수들이 속한 Texas Tech 풋볼팀은 봄 훈련 기간이었으며, 지난 토요일에 Midland에서 연습 경기를 치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Texas Tech 당국은 본교 학생들이 체포된 일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어떤 언급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 0
    • 0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 복권 사상 역대 2위인 15억3천700만 달러(1조7천430억 원)를 받게 될 당첨자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어 온갖 소문이 무성해지고 있다고 AP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23일 발표된 메가 밀리언스의 1등 복권은 사우스 캐롤라이나주의 소도시 심슨빌 교외에 위치한 KC마트에서 판매된 것이었다. 초대형 잭팟의 주인공은 오는 4월19일까지 사우스 캐롤라이나 복권협회 사무실로 서명한 ...
    2019.02.25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40년 가까이 억울한 옥살이를 한 미국의 70대 노인에게 2천100만 달러(236억원 상당)의 배상금이 지급된다. 40년 가까이 억울한 옥살이를 한 크레이그 콜리[로이터=연합뉴스] 미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 시(市)는 1978년 당시 자신의 24살 된 여자친구와 그녀의 4살 난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39년여 동안 복역했다가 출소한 크레이그 콜리(71)에게 이런 배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AP 통신이 24일(현...
    2019.02.25
    위스콘신 주 케노샤 트렘퍼 고등학교 치어리더팀 [트렘퍼 고교 트위터]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위스콘신 주의 한 고등학교가 교내 치어리딩팀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여해온 '부적절한' 상들을 논란 끝에 폐지하기로 했다. 2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 NBC·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위스콘신 주 케노샤의 트렘퍼 고등학교는 연례 치어리딩 시상식에서 수상자를 발표해온 '큰 가슴 상'(Big Boobie), '큰 엉덩이 상'(Big...
    2019.02.21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충남의 한 개농장에서 사육되던 개 60여 마리가 미국 시카고로 건너와 반려견으로 입양될 준비를 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한국의 식용견 농장 겸 반려견 번식 공장에서 구조된 64마리의 개가 캐나다를 거쳐 이날 항공편으로 시카고 교외도시 엘름허스트 동물보호센터에 무사히 도착했다고 전했다. 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SI)은 최근 충남 홍성의 ...
    2019.02.21
    운전면허 상호인정 양해각서 서명 외교부 청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김형길 주휴스턴총영사와 케빈 리브스 미 루이지애나주 공공안전 및 차량관리국 부국장은 지난달 28일 '대한민국 경찰청과 루이지애나주 공공안전 및 차량관리국간 운전면허 상호인정 양해각서'에 서명했다고 외교부가 1일 밝혔다. 양해각서가 오는 4일 발효되면 한국과 루이지애나주에 체류하는 양국 국민들은 별도 시험 없이 자국 ...
    2019.02.01
    2015년 유럽여행 중 고속열차서 자동소총 난사하려던 테러범 맨몸 제압 대형테러를 막은 공로를 인정받아 프랑스 국적을 부여 받은 미국 청년들 스펜서 스톤(맨 왼쪽), 앤서니 새들러(왼쪽서 두번째), 알렉 스칼라토스(맨 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유럽여행 도중 고속열차에서 자동소총을 난사하려 한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리스트를 맨손으로 제압한 미국인들에게 프랑스 정...
    2019.02.01
    익명의 시민, 노숙자 텐트촌 프로판가스 사고 소식 듣고 온정의 손길 미국 시카고 사우스룹의 노숙자 텐트촌 [AP=연합뉴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3대 도시 시카고에 몰아친 체감기온 영하 50도의 혹한을 피할 길 없던 노숙자들에게 익명으로 호텔 숙박을 지원한 시민이 있어 화제다. 31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한때 세계 최고층으로 명성을 떨친 윌리스타워(구 시어스타워)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시...
    2019.02.01
    미국 첫 대륙횡단 도로 '66번 국도' [미국립공원관리청]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일리노이 주 시카고에서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까지 총 3천945km를 잇는 유명 도로 '66번 국도'(Route 66)가 '미 국립 역사 트레일'(National Hostoric Trail)로 지정될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28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의 첫 대륙 횡단 도로이자 미국인들이 가장 큰 애착을 느끼는 길로 손꼽히는 66번 국도를 '...
    2018.11.29
    파라다이스 마을 주변서 시신 8구 수급…남부까지 더한 전체 사망자는 59명   美캘리포니아 산불 피해지역 주민 100여명 여전히 실종상태(파라다이스<美캘리포니아주> AP=연합뉴스) 대형산불 '캠프파이어'가 휩쓸고 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 뷰트카운티의 파라다이스 마을에서 14일(현지시간) 주방위군이 잿더미로 변한 주택의 잔해를 뒤지며 산불 희생자의 유해를 수색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재난 역사상 최악의 산불로 기...
    2018.11.15
    영국 전동 킥보드 엄격 규제…제조업체, 시대 뒤쳐졌다며 불만   전동 킥보드를 타고 도로를 달리는 사람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영국의 15세 소년이 전동 킥보드를 타다 속도위반으로 적발돼 자동차 운전면허도 따기 전에 벌점부터 받게 됐다. 영국 북동부 클리블랜드에서 15세 소년이 전동 킥보드를 타고 과속하다가 경찰에 붙잡혀 향후 면허를 받는 대로 '벌점 6점'을 받게 됐다고 영국 일...
    2018.11.15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91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