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 미주뉴스

    애틀랜타, LA, 달라스, 시카고, 시애틀, 워싱턴

    샌프란시스코, 연봉 1억3천만원도 주거비 지원대상

    고지선2018.08.09 10:32조회 수 7댓글 0

    9.jpg

     

    종합환승터미널 샌프란시스코 트랜스베이 모습(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계없음)[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호황 배경 임대료 폭등…집세 억제 겨냥 '주택 스타트업' 성업
    기숙사처럼 '공동생활', 호텔 빈방 빌려 재임대도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 서부 샌프란시스코 일대의 집세가 폭등하고 있다. 4인 가족 기준 연봉 1억3천만원은 '저소득자'로 간주돼 정부에 주택보조를 신청할 수 있다고 한다. 집세가 워낙 비싸다 보니 임대료를 낮추기 위한 갖가지 아이디어가 동원되고 있다. 임대료 억제에서 사업기회를 찾으려는 전문기업도 생겨나고 있다. '주택 스타트업(신생기업)'으로 불리는 이들 기업은 단독주택을 빌려 학교 기숙사처럼 공동생활 공간으로 개조해 재임대하거나 빈방이 많은 변두리 호텔 방을 빌려 주거공간으로 빌려주기도 한다.

    미국 임대정보업체인 '렌트 정글'조사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의 원룸 아파트 평균 임대료는 월 3천334 달러(약 373만 원)다. 임대료가 높기로 유명한 뉴욕의 같은 조건 원룸 임대료는 2천956 달러다. 샌프란시스코의 임대료가 미국 전역을 통틀어 가장 비싼 셈이다.

    이 문제를 특집으로 다룬 일본 NHK가 샌프란시스코 시내 4층 건물 4층에 있는 70㎡ 넓이의 원룸을 현장 취재한 결과 임대료가 평균 3천400달러였다.

    "IT(정보기술)기업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패션 관계자의 유입도 크게 늘어 높은 집세에도 임대가 잘 된다. 그만큼 높은 급여를 받는다는 이야기다." 뉴욕에서 이주해온 유명 인테리어 잡화 체인의 남성 디자이너는 "샌프란시스코는 뉴욕보다 물건이 적어서 임대료가 높다"고 전했다.

    샌프란시스코와 인근 실리콘밸리는 '베이 지역'으로 불린다. 베이 일대에는 애플, 구글, 페이스북 등 유명 IT기업의 본사가 자리 잡고 있다. 7월에 발표된 주요 IT기업의 결산은 대체로 호조를 보여 애플은 미국기업 중 처음으로 주식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돌파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바람에 베이 지역은 호황을 누리고 있지만 임대료가 올라 살기 어려운 곳이 되고 있다.

    이런 임대료 폭등을 사업기회로 활용하려는 역발상에서 주택 스타트업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이들은 학교 기숙사와 같은 '공동생활(co-living)'을 "새로운 주거방식"으로 제안하고 있다.

    주택 스타트업체인 '허브하우스'는 큰 단독주택을 통째로 빌려 방을 여러개로 나눈 후 임대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인근 산마테오에 있는 한 단독주택의 경우 20대에서 50대까지의 남녀 8명이 함께 산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인 니킬 쟈더브(28)는 지난 4월부터 이 집에서 살고 있다. 주방이던 공간을 침실로 쓰고 있다. 얼마전까지 월 2천400달러짜리 아파트에 살았지만 이곳의 임대료는 전에 살던 아파트의 절반 수준이다. 인도 출신인 그는 요가를 좋아해 요가 매트 위에서 잔다. 목욕탕과 화장실은 다른 남성 2명과 함께 쓴다.

    "모두 같은 시간에 화장실을 쓰려할 경우 등을 빼곤 별로 불편하지 않다"고 한다. 그의 연봉은 1억1천만원이 좀 넘어 조금 더 비싼 임대료를 낼 수도 있지만 그는 그럴 생각이 없다. 허브하우스 최고경영자(CEO)인 슐리티 머천트(24)는 룸메이트를 구하느라 고생한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2년전 회사를 설립했다. 마음 맞는 룸메이트를 짝지어 주고 전문 청소업자를 월 2회 불러 청소해 주는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베이 지역에 30채 정도의 하우스를 운영중이다. 로스앤젤레스로 사업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공동생활을 싫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사업을 하는 주택 스타트업도 있다. 일본인 나이토 사토시(28)가 창업한 'ANY PLACE'라는 스타트업은 호텔 방 하나를 1개월 단위로 빌려주는 사업을 한다. "자기 집을 숙소로" 빌려주는 민박과는 반대로 "호텔을 자기 집으로" 빌려준다. 민박이 보급돼 지명도가 떨어지는 중소호텔에 빈방이 많은 데 착안해 사업을 시작했다.

    신원을 확인한 후 호텔 대신 임대료를 받아 10%를 수수료로 뗀다. 이 회사를 통해 샌프란시스코 중심부에 있는 호텔에서 사는 존 조이스(25)는 침대 하나가 놓여있는 작은 방에 책상이 없어 붙박이 다림질판 위에 PC를 올려 놓고 있었다. 마케팅 회사에 근무하는 조이스는 월 3천900달러짜리 아파트에 살다 임대료가 너무 비싸다고 생각해 이곳으로 옮겼다. 호텔방 월 임대료는 1천650달러다. 불편하기는 하지만 주 2회 방청소를 해주고 아침식사가 포함돼 있어 만족한다고 말했다.

    • 0
    • 0
    비트코인, 美 ETF 승인보류로 급락…하루 새 10조원 증발 "남자팬티, 헐렁해야 생식능력에 좋다" 美하버드대 논문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무릎 꿇기 시위를 하는 NFL 뉴올리언스 세인츠 풋볼선수들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의 최고 인기 스포츠인 미국프로풋볼(NFL) 시즌이 시작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발끈했다. 시범 경기에서 일부 선수가 '무릎 꿇기' 시위를 벌이자, 돈도 주지 말고 경기 출전도 금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NFL 선수들이 다시 한 번 그것에 도전하고 있...
    2018.08.10
      단체사진 촬영하러 가는 트럼프와 에르도안지난 7월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정상회의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나란히 걷고 있다.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정부가 터키산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해 현행보다 2배 높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는 등 양국간 갈등이 갈수록 고조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
    2018.08.10
      무역분쟁 해법 논의하는 트럼프와 융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9일(현지시간) 미국이 EU 역내로 액화천연가스(LNG) 수출을 늘리려면 관료적 형식주의에서 탈피해 수출규정을 단순화해야 한다고 미국에 촉구했다. 미국과 유럽 간 무역갈등이 격화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지난달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양측 교역에서 자동차를 제외...
    2018.08.09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미국 증권 당국이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의 승인을 보류한 여파로 8일(미국 동부 시간) 비트코인의 시세가 급락했다. 미국 CNBC는 가상화폐 정보제공업체 코인데스크를 인용, 이날 오후 4시 12분 현재 비트코인이 24시간 전보다 6% 하락한 6천30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고 전했다. 하루 만에 시가총액에서 90억달러(10조700억원)가 증발한 셈이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이날 투자회사 벤...
    2018.08.09
      종합환승터미널 샌프란시스코 트랜스베이 모습(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계없음)[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호황 배경 임대료 폭등…집세 억제 겨냥 '주택 스타트업' 성업 기숙사처럼 '공동생활', 호텔 빈방 빌려 재임대도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 서부 샌프란시스코 일대의 집세가 폭등하고 있다. 4인 가족 기준 연봉 1억3천만원은 '저소득자'로 간주돼 정부에 주택보조를 신청할 수 있다고 한다. 집세가 워낙 비싸다 ...
    2018.08.09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김정은 기자 = 흔히 '트렁크 팬티'라고 일컫는 헐렁한 '복서 팬티'(boxer pants)가 꽉 끼는 팬티보다 남성의 정자 생산 등 생식능력에 좋다는 연구 논문이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보건대학원은 2007∼2017년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의 불임클리닉 남성 환자 656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평소 복서 팬티를 입은 남성들의 '정자 농도'(sperm concentration)가 꽉 달라붙는 팬티...
    2018.08.09
      2018년 8월 5일 인도네시아 롬복 섬에서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무너진 이슬람 사원에서 구조대원들이 매몰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카르타·서울=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차병섭 기자 = 인도네시아의 휴양지 롬복 섬 북부에서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급증해 400명에 육박하고 있다. 9일 데틱닷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롬복 섬을 관할하는 서(西) 누사텡가라 주 정부는 지...
    2018.08.09
      제2경인고속도서 BMW 320d 또 화재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한국에서 BMW 차량의 잇따른 화재 사태와 관련해 한국 사회가 들썩이지만, BMW의 본향인 독일은 이 문제와 관련해 잠잠하다. BMW가 유럽에 판매한 관련 차량에 대해서도 리콜을 결정했지만, 별다른 주목은 못 받고 있다.   한국에서 BMW 사태가 경찰 수사로까지 확대된 데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나서 BMW 본사 측에 책...
    2018.08.09
      北외무상 만난 이란 대통령 "미국은 믿을 수 없다"(테헤란 AFP=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오른쪽)이 8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나고 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국의 이란핵합의(JCPOA) 탈퇴에 이은 제재 복원을 거론하며 "미국은 지금 국제사회에서 자신의 의무와 약속을 지키지 않은, 믿을 수 없고 신뢰가 낮은 나라로 인식된다"고 말했다. ymarshal@yna.co.kr 이란방송 보도…이란 ...
    2018.08.08
      멕시코 티후아나에 있는 미국과의 국경장벽 앞에 모여 있는 중남미 이민자들의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지난 1년간 비자 유효기간을 넘기고 계속해서 미국에 체류한 외국인이 70만명을 넘는다고 미 국토안보부가 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그동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와의 국경에 수십억 달러를 들여 장벽을 건설하는 등 국경안보 단속에 집중해왔지만, 비자 기한을 넘기...
    2018.08.08
    정렬

    검색

    이전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128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