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 미주뉴스

    애틀랜타, LA, 달라스, 시카고, 시애틀, 워싱턴

    "롬복 강진 사망자, 400명 육박…중상자 1천명 넘어서"

    고지선2018.08.09 09:27조회 수 3댓글 0

    2.jpg

     

    2018년 8월 5일 인도네시아 롬복 섬에서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무너진 이슬람 사원에서 구조대원들이 매몰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카르타·서울=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차병섭 기자 = 인도네시아의 휴양지 롬복 섬 북부에서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급증해 400명에 육박하고 있다.

    9일 데틱닷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롬복 섬을 관할하는 서(西) 누사텡가라 주 정부는 지진으로 숨진 주민의 수가 전날 오후 3시 기준 38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줄키어플리만샤 서누사텡가라 주지사는 "북(北) 롬복 지역에서만 347명이 목숨을 잃었다. 중상자는 1천33명이다"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의 공식집계에서는 사망자 수가 전날 131명에서 하루 만에 259명으로 늘었다.

    현지 주정부와 BNPB의 집계는 여전히 차이가 큰데, 이는 최대 피해 지역인 린자니 화산 주변 지역으로 가는 도로가 망가지고 정전이 일어나 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BNPB는 희생자들이 건물 잔해 속에서 계속 발견되고 있는 만큼, 사망자 수도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시각으로 지난 5일 오후 7시 46분께 북롬복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롬복 섬과 주변 지역에서는 건물 4만2천239채가 무너지거나 파손돼 15만6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재난 당국은 전날부터 중장비를 갖춘 구조대가 잇따라 현장에 투입되면서 지지부진하던 구조작업에 속도가 붙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매몰자의 생존확률이 급격히 떨어지는 시점으로 알려진 재해 후 72시간이 이미 지난 상황이어서 애를 태우고 있다.

    롬복, 여진 공포에 망연자실
    롬복, 여진 공포에 망연자실(롬복[인도네시아]=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휴양지인 롬복 섬 북부를 강타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사망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지진 최대 피해지역인 북롬복 방사르항 인근 마을에서 지진으로 인해 무너진 가옥 및 상점들이 무너진 채 방치되고 있다. 2018.8.7
    hwangch@yna.co.kr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번 지진으로 인도네시아가 여행하기 위험한 국가라는 이미지를 가질 것을 우려하는 모양새다.

    인도네시아는 차세대 성장동력으로서의 관광산업 개발에 역점을 둬 왔고, 이달 18일부터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란 대형 국제행사를 치른다.

    위란토 인도네시아 정치·치안·법률 조정장관은 서누사텡가라 주정부가 이번 사태를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면서 중앙 정부는 롬복 섬 강진을 '국가적 재난'으로 규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BNPB 대변인은 이미 롬복 섬 현지에서 긴급구호에 착수한 중국과 싱가포르 등 국가의 비정부기구(NGO)에 대해 활동을 중단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외국의 도움을 받겠다는 의사를 밝히기 전에 특정 국가 출신의 NGO가 들어와 활동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다.

    다만,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예전부터 활동해 온 국제구호기구들은 롬복 섬에서 구호활동을 벌이는 데 별다른 제한을 받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hwangch@yna.co.kr

    • 0
    • 0
    "남자팬티, 헐렁해야 생식능력에 좋다" 美하버드대 논문 한국선 연일 논란 'BMW 사태' 속 입닫은 독일 언론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김정은 기자 = 흔히 '트렁크 팬티'라고 일컫는 헐렁한 '복서 팬티'(boxer pants)가 꽉 끼는 팬티보다 남성의 정자 생산 등 생식능력에 좋다는 연구 논문이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보건대학원은 2007∼2017년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의 불임클리닉 남성 환자 656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평소 복서 팬티를 입은 남성들의 '정자 농도'(sperm concentration)가 꽉 달라붙는 팬티...
    2018.08.09
      2018년 8월 5일 인도네시아 롬복 섬에서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무너진 이슬람 사원에서 구조대원들이 매몰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카르타·서울=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차병섭 기자 = 인도네시아의 휴양지 롬복 섬 북부에서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급증해 400명에 육박하고 있다. 9일 데틱닷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롬복 섬을 관할하는 서(西) 누사텡가라 주 정부는 지...
    2018.08.09
      제2경인고속도서 BMW 320d 또 화재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한국에서 BMW 차량의 잇따른 화재 사태와 관련해 한국 사회가 들썩이지만, BMW의 본향인 독일은 이 문제와 관련해 잠잠하다. BMW가 유럽에 판매한 관련 차량에 대해서도 리콜을 결정했지만, 별다른 주목은 못 받고 있다.   한국에서 BMW 사태가 경찰 수사로까지 확대된 데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나서 BMW 본사 측에 책...
    2018.08.09
      北외무상 만난 이란 대통령 "미국은 믿을 수 없다"(테헤란 AFP=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오른쪽)이 8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나고 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국의 이란핵합의(JCPOA) 탈퇴에 이은 제재 복원을 거론하며 "미국은 지금 국제사회에서 자신의 의무와 약속을 지키지 않은, 믿을 수 없고 신뢰가 낮은 나라로 인식된다"고 말했다. ymarshal@yna.co.kr 이란방송 보도…이란 ...
    2018.08.08
      멕시코 티후아나에 있는 미국과의 국경장벽 앞에 모여 있는 중남미 이민자들의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지난 1년간 비자 유효기간을 넘기고 계속해서 미국에 체류한 외국인이 70만명을 넘는다고 미 국토안보부가 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그동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와의 국경에 수십억 달러를 들여 장벽을 건설하는 등 국경안보 단속에 집중해왔지만, 비자 기한을 넘기...
    2018.08.08
      아동 11명 감금한 용의자 시라즈 와하즈와 그가 유괴한 3살 아들 압둘-가니[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굶주린 채로 감금돼 있던 어린이 11명이 구출된 미국 뉴멕시코 주의 임시 주거시설에서 아동의 유해가 추가로 발견됐다고 AP 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멕시코 주 타오스 카운티 경찰은 지난 6일 아말리아 마을의 황무지에 위치한 이 장소에서 한 소년의 유해를 찾아내 정확한 신...
    2018.08.08
      美공화당, '텃밭' 오하이오 보궐선거서 간신히 승리(뉴아크 AP=연합뉴스)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마지막으로 치러진 오하이오주 제12선거구 연방 하원의원 재보궐선거에 나선 트로이 발더슨 공화당 후보(주의회 상원의원)가 7일(현지시간) 뉴아크에서 지지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발더슨 후보는 공화당의 대표적 텃밭에서 치러진 이날 선거에서 민주당 대니 오코너 후보(주 카운티 판사)에게 1천754표 차이로 승리를...
    2018.08.08
      美, 160억달러 中제품 23일부터 관세부과(베드민스터<미 뉴저지주> AFP=연합뉴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7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 기술과 지식재산권을 침해한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대한 대응조치"라면서오는 23일부터 160억 달러(약 18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6일 중국산 제품 340억 달러어치에 관세를 부과한 것에 이은 추가조치. 트럼프 대통령은 궁극적...
    2018.08.08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인권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8년 '희망의 물결상'을 받았다. 6일(현지시간) UPI통신에 따르면 인권단체 '로버트 F.케네디 휴먼 라이츠'는 오바마 전 대통령을 올해 희망의 물결상 수상자 중 한 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케네디 전 의원의 애...
    2018.08.07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의 법인세율 인하가 자국은 물론 다른 나라의 세수까지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통화기금(IMF) 소속 이코노미스트들은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미국의 법인세율 인하로 각국이 다국적기업들로부터 걷는 세금이 최소 1.6%에서 최대 13.5%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미국의 법인세율이 35%에서 21%로 ...
    2018.08.07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66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