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 스포츠뉴스

    정다운 뉴스, 우리말 뉴스 AM790

      • 글자 크기

    12년 만에 비거리 부족 절감했다는 박인비 "역시 퍼트가 해법"

    정성욱2018.08.09 10:09조회 수 91댓글 0

    각오 밝히는 박인비
    각오 밝히는 박인비(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9일 오후 제주시 오라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5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공식 기자회견에서 박인비가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말하고 있다. 2018.8.9
    jihopark@yna.co.kr

     

    "12년 만에 비거리가 모자란다는 걸 절감했다."

    최근 치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에서 2차례 연속 컷 탈락한 박인비(30)가 최근 부진의 원인으로 비거리 부족을 꼽았다.

    박인비는 9일 제주 오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사전 기자회견에서 최근 자신의 경기력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삼다수 마스터스는 10일부터 사흘 동안 오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박인비는 KPMG 여자 PGA챔피언십과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잇따라 컷을 통과하지 못했고 세계랭킹도 1위에서 3위로 내려앉았다.

    "시즌 초반에는 페어웨이가 딱딱한 미국 서부 지역에서 경기하면서는 느끼지 못했던 비거리 부족을, 비가 많이 오는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에서 절감했다"는 박인비는 "다른 선수들이 비거리가 늘어난 것도 있고 코스가 길어진 탓도 있다. 투어 선수가 된 지 12년 만에 비거리가 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비거리가 달리는 박인비는 그린을 공략할 때 아무래도 롱아이언이나 하이브리드 클럽을 더 자주 쓰게 됐고 그 때문에 버디 기회는 적어지고 보기 위기는 더 많아졌다는 게 박인비의 분석이다.

    그러나 박인비는 "세월을 거스를 수는 없는 노릇이니 비거리를 늘리는 건 해답이 아니다"라면서 "결국 퍼트를 더 날카롭게 다듬고 쇼트게임을 더 정교하게 연마하는 것 말고는 답이 없다"고 해법을 제시했다.

    박인비는 최근 성적이 좋지 않았던 2개 대회에서는 "샷은 문제가 없었는데 스코어 관리에 실패했다. 앞으로는 스코어 관리에 좀 더 신경을 써야겠다"고 또 하나의 문제점을 진단했다.

    그러나 박인비는 출전 경기 수를 줄인 바람에 경기 감각이 저하되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부상 없이 시즌을 보내자는 뜻에서 경기 수를 줄인 것이고 기대했던 대로 몸 상태가 좋기에 경기 수를 줄인 게 틀렸다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박인비는 올해 LPGA투어에서 11개 대회만 뛰었다.

    세계랭킹 1위를 내준 데 대해서도 박인비는 개의치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올해 시즌을 세계랭킹 19위로 시작했다. 세계 1위는 전혀 기대하지도 않았다. 선물처럼 온 것"이라면서 "영원히 내 자리라고는 생각하지도 않았고 전에도 2번이나 세계 1위에 있다가 내려왔기에 잠시 머물다 가는 자리라는 생각일 뿐"이라고 말했다.

    박인비는 세계 1위에 대한 욕심뿐 아니라 이뤄야 할 목표가 사라져 동기부여가 되지 않는 처지임도 숨기지 않았다.

    "세계랭킹 1위가 아닌 다른 목표를 찾아보겠다"는 박인비는 올림픽 2연패에 대한 의욕을 묻자 "좋은 후배들이 많다. 감히 내가 넘볼 수 있겠느냐 싶다"고 몸을 낮췄다.

    LPGA투어 국가대항전 UL 인터내셔널 출전을 고사한 이유를 묻자 박인비는 "내가 출전하지 않은 이유를 묻기보다는 출전하는 선수를 응원하는 게 맞는 것 같다. 더는 자세한 설명은 않는 게 좋겠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박인비는 "대회가 열리는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은 페이드샷을 잘 치는 선수라야 좋은 성적을 낸다. 나는 페이드샷을 잘 못 친다"고 덧붙였다.

    박인비는 이번에 5번째 출전했지만 한번도 우승하지 못한 삼다수 마스터스에 대해서는 "이번엔 다를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초등학교 6학년 때와 중학교 1학년 때 이곳에서 열린 제주도지사배를 2년 연속 우승한 적이 있다. 4년 동안 코스를 파악할 만큼 파악했다"는 박인비는 "작년까지는 브리티시 여자오픈을 마치자마자 빠듯하게 이곳에 왔지만, 올해는 본의 아니게 (컷 탈락으로) 일찍 와서 핑계가 없다"고 웃었다.

    • 0
    • 0
      • 글자 크기
    오승환, 15경기 연속 무실점…평균자책점 2.33 류현진 복귀 앞두고 머릿속 복잡해진 다저스 감독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콜로라도 로키스 우완 불펜 오승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15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오승환은 9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벌인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 2-3으로 뒤진 7회초에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볼넷 1개를 내줬지만, 큰 위기 없이 1이닝을 책임졌다. 오승환은 첫 타자 그레고리 폴랑...
    2018.08.09
    각오 밝히는 박인비(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9일 오후 제주시 오라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5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공식 기자회견에서 박인비가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말하고 있다. 2018.8.9 jihopark@yna.co.kr "12년 만에 비거리가 모자란다는 걸 절감했다." 최근 치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에서 2차례 연속 컷 탈락한 박인비(30)가 최근 부진의 원인으로 비거리 부족을 꼽았다. 박인비는 9일 제주 오라 ...
    2018.08.09
    선발 투수만 7명…류현진 한 차례 더 재활 등판할 듯 류현진 등판 내용 전한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 트위터 류현진(31)의 빅리그 복귀를 앞두고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머리가 복잡해졌다. 류현진을 필두로 로스 스트리플링, 알렉스 우드 등 부상자명단에 있던 세 명의 선발 투수가 한꺼번에 로스터 합류를 앞두고 있어서다. 이러면 다저스의 선발 투수는 7명으로 늘어난다. 로버츠 감독은 9...
    2018.08.09
    정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정현(23위·한국체대)이 허리 통증으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로저스컵(총상금 531만5천25 달러) 출전을 포기했다. 정현은 8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진행 중인 대회 이틀째 단식 1회전에서 올해 윔블던 우승자 노바크 조코비치(10위·세르비아)를 상대할 예정이었으나 허리 통증 때문에 코트에 나서지 않았다. 5월 초 발목 부상으로 2개월 정도 공백기를 가진 정현은 지난달...
    2018.08.08
    라미고, 하임리히 계약 발표…CPBL 사무국 '무관용 원칙'으로 출전 불허 빼어난 실력에도 성추행 전과로 MLB 드래프트에서 외면당한 하임리히[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성범죄 전과로 미국프로야구(MLB)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지 못한 선수가 대만프로야구에서 출전 불가 통보를 받았다. 8일 미국 인터넷 포털 야후 스포츠에 따르면, 대만프로야구리그(CPBL) 라미고 몽키스 구단은 전날 왼손 투수 루크 하임리히...
    2018.08.08
    크론케, 러시아 2대 주주의 지분 인수 아스널 홈 구장[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스포츠 재벌 스탠 크론케(71)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의 지분율 100% 주주가 된다. 8일(한국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자신의 회사 KSE를 통해 아스널 지분의 67%를 보유하고 있던 크론케는 2대 주주인 러시아 알리셰르 우스마노프가 보유한 나머지 30%를 인수하기로 했다. 인수금액 5억5천만 파운드(약 7천965억원)는 은행 ...
    2018.08.08
    9·11 테러 때는 17시간 운전…올해는 행운이 깃든 시즌 타이거 우즈 [로이터=연합뉴스]Mandatory Credit: John David Mercer-USA TODAY Sports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가 17년 전 9·11 테러 당시를 회상했다.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출전을 앞둔 우즈가 갑자기 예전 일을 떠올린 것은 그가 9·11 테러 당시 머물던 곳이 바로 올해 PGA 챔피언십이 열리는 미국 미주리주 세인...
    2018.08.08
    여자대표팀, 2회 연속 금메달 도전…남자대표팀, 자신감 회복이 관건 김연경 사인볼 건네받는 도종환 장관(진천=연합뉴스) 2일 오전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여자 배구 대표팀 김연경으로부터 사인볼을 받고 있다. 2018.8.2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배구 여제' 김연경(30·터키 엑자시바시)...
    2018.08.08
    두 차례 마이너리그 등판서 평균자책점 1.00 구단 공식 트위터 "타자 친화적인 환경에서 효과적으로 투구" 류현진. [EPA=연합뉴스]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두 번째 재활 등판에서도 호투를 펼쳐 빅리그 복귀에 청신호를 켰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리노의 그레이터 네바다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트리플A 경기에 구단 산하 구단인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 소속으로 리노 에이시즈(애리조나 ...
    2018.08.08
    U-16 나이 조작 적발 이후 AG 불참·U-19팀 해산 승부에 대한 집착·이라크에 만연한 신분 조작 탓 2012년 AFC U-19 챔피언십 당시 이라크 대표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라크 축구계가 '나이 조작 스캔들'로 휘청이고 있다. 연령대별 대표팀 선수들의 나이 조작이 잇따라 적발되면서 아시안게임 불참과 대표팀 해산, 관련자의 무더기 징계로 이어졌다. 발단은 16세 이하(U-16) 대표팀이었다. 지난달 서아시...
    2018.08.07
    정렬

    검색

    이전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60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