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 스포츠뉴스

    정다운 뉴스, 우리말 뉴스 AM790

      • 글자 크기

    류현진 복귀 앞두고 머릿속 복잡해진 다저스 감독

    정성욱2018.08.09 10:08조회 수 90댓글 0

    선발 투수만 7명…류현진 한 차례 더 재활 등판할 듯

     

    류현진 등판 내용 전한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 트위터
    류현진 등판 내용 전한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 트위터

     

    류현진(31)의 빅리그 복귀를 앞두고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머리가 복잡해졌다.

    류현진을 필두로 로스 스트리플링, 알렉스 우드 등 부상자명단에 있던 세 명의 선발 투수가 한꺼번에 로스터 합류를 앞두고 있어서다.

    이러면 다저스의 선발 투수는 7명으로 늘어난다.

    로버츠 감독은 9일(한국시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MLB닷컴,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등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좋은 투수가 많으면, 좋은 옵션도 많다"며 "어려운 결정의 순간이 곧 온다. 고차원의 문제"라고 선발 투수 교통정리에 어려움을 내비쳤다.

    먼저 류현진은 8일 마이너리그 트리플A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삼진 3개를 곁들이며 안타 5개를 맞고 1실점으로 호투했다. 사사구는 한 개도 내주지 않았다.

    첫 재활 등판이던 3일 싱글A 경기에서 4이닝 동안 2피안타 무실점한 것을 포함해 재활 두 경기에서 9이닝 동안 1실점 했다.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에서 2회말 왼쪽 사타구니 근육이 찢어져 조기 강판한 류현진은 이후 착실히 재활 프로그램을 거쳤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곧바로 빅리그에 합류할 가능성이 있다곤 했지만,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류현진이 한 차례 더 재활 등판을 거치는 게 타당하다고 전했다.

    투구 수와 투구 이닝을 늘릴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8일 등판에서 공 71개를 던졌다.

    최소한의 선발 투수 몫을 해내려면 6이닝과 공 90개 이상을 던지도록 페이스를 더욱 끌어올려야 한다는 설명이다.

    발가락 염증을 앓은 스트리플링은 10일 로스터에 돌아온다. 왼쪽 다리 대퇴부 내전근 통증을 앓은 우드는 9일 시뮬레이션 투구에서 3이닝을 던졌고, 통증을 느끼지 않아 다음 주면 선발진에 복귀한다.

    로버츠 감독이 선발 6인 로테이션을 쓰지 않겠다고 공언한 만큼 류현진을 비롯한 3명의 선발 투수가 돌아오는 이달 중순께면 다저스 선발진이 어떻게 운영될지 주목된다.

    류현진은 부상 이력으로 볼 때 불펜에선 뛰지 않으리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다저스는 다치기 전까지 6경기에 등판해 3승, 평균자책점 2.12를 올린 류현진이 8∼9월에 당시의 모습을 재현해주길 기대한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포스트시즌에서 다저스의 4인 선발 로테이션을 클레이턴 커쇼, 리치 힐, 워커 뷸러, 우드 4명으로 예상하면서도 류현진, 마에다 겐타, 스트리플링이 9월에 좋은 성적을 올리면 선발진 구도가 바뀔 수 있다고 내다봤다.

    현재 스트리플링이 다저스 선발진 중 가장 많은 8승을 거뒀고, 마에다와 우드는 7승씩 수확했다.

    커쇼, 뷸러, 힐은 5승씩을 올렸다.

    • 0
    • 0
      • 글자 크기
    12년 만에 비거리 부족 절감했다는 박인비 "역시 퍼트가 해법" 정현, 허리 통증으로 기권…조코비치와 맞대결 무산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콜로라도 로키스 우완 불펜 오승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15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오승환은 9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벌인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 2-3으로 뒤진 7회초에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볼넷 1개를 내줬지만, 큰 위기 없이 1이닝을 책임졌다. 오승환은 첫 타자 그레고리 폴랑...
    2018.08.09
    각오 밝히는 박인비(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9일 오후 제주시 오라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5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공식 기자회견에서 박인비가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말하고 있다. 2018.8.9 jihopark@yna.co.kr "12년 만에 비거리가 모자란다는 걸 절감했다." 최근 치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에서 2차례 연속 컷 탈락한 박인비(30)가 최근 부진의 원인으로 비거리 부족을 꼽았다. 박인비는 9일 제주 오라 ...
    2018.08.09
    선발 투수만 7명…류현진 한 차례 더 재활 등판할 듯 류현진 등판 내용 전한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 트위터 류현진(31)의 빅리그 복귀를 앞두고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머리가 복잡해졌다. 류현진을 필두로 로스 스트리플링, 알렉스 우드 등 부상자명단에 있던 세 명의 선발 투수가 한꺼번에 로스터 합류를 앞두고 있어서다. 이러면 다저스의 선발 투수는 7명으로 늘어난다. 로버츠 감독은 9...
    2018.08.09
    정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정현(23위·한국체대)이 허리 통증으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로저스컵(총상금 531만5천25 달러) 출전을 포기했다. 정현은 8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진행 중인 대회 이틀째 단식 1회전에서 올해 윔블던 우승자 노바크 조코비치(10위·세르비아)를 상대할 예정이었으나 허리 통증 때문에 코트에 나서지 않았다. 5월 초 발목 부상으로 2개월 정도 공백기를 가진 정현은 지난달...
    2018.08.08
    라미고, 하임리히 계약 발표…CPBL 사무국 '무관용 원칙'으로 출전 불허 빼어난 실력에도 성추행 전과로 MLB 드래프트에서 외면당한 하임리히[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성범죄 전과로 미국프로야구(MLB)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지 못한 선수가 대만프로야구에서 출전 불가 통보를 받았다. 8일 미국 인터넷 포털 야후 스포츠에 따르면, 대만프로야구리그(CPBL) 라미고 몽키스 구단은 전날 왼손 투수 루크 하임리히...
    2018.08.08
    크론케, 러시아 2대 주주의 지분 인수 아스널 홈 구장[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스포츠 재벌 스탠 크론케(71)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의 지분율 100% 주주가 된다. 8일(한국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자신의 회사 KSE를 통해 아스널 지분의 67%를 보유하고 있던 크론케는 2대 주주인 러시아 알리셰르 우스마노프가 보유한 나머지 30%를 인수하기로 했다. 인수금액 5억5천만 파운드(약 7천965억원)는 은행 ...
    2018.08.08
    9·11 테러 때는 17시간 운전…올해는 행운이 깃든 시즌 타이거 우즈 [로이터=연합뉴스]Mandatory Credit: John David Mercer-USA TODAY Sports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가 17년 전 9·11 테러 당시를 회상했다.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출전을 앞둔 우즈가 갑자기 예전 일을 떠올린 것은 그가 9·11 테러 당시 머물던 곳이 바로 올해 PGA 챔피언십이 열리는 미국 미주리주 세인...
    2018.08.08
    여자대표팀, 2회 연속 금메달 도전…남자대표팀, 자신감 회복이 관건 김연경 사인볼 건네받는 도종환 장관(진천=연합뉴스) 2일 오전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여자 배구 대표팀 김연경으로부터 사인볼을 받고 있다. 2018.8.2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배구 여제' 김연경(30·터키 엑자시바시)...
    2018.08.08
    두 차례 마이너리그 등판서 평균자책점 1.00 구단 공식 트위터 "타자 친화적인 환경에서 효과적으로 투구" 류현진. [EPA=연합뉴스]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두 번째 재활 등판에서도 호투를 펼쳐 빅리그 복귀에 청신호를 켰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리노의 그레이터 네바다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트리플A 경기에 구단 산하 구단인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 소속으로 리노 에이시즈(애리조나 ...
    2018.08.08
    U-16 나이 조작 적발 이후 AG 불참·U-19팀 해산 승부에 대한 집착·이라크에 만연한 신분 조작 탓 2012년 AFC U-19 챔피언십 당시 이라크 대표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라크 축구계가 '나이 조작 스캔들'로 휘청이고 있다. 연령대별 대표팀 선수들의 나이 조작이 잇따라 적발되면서 아시안게임 불참과 대표팀 해산, 관련자의 무더기 징계로 이어졌다. 발단은 16세 이하(U-16) 대표팀이었다. 지난달 서아시...
    2018.08.07
    정렬

    검색

    이전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60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