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





  • 로컬뉴스

    정다운 뉴스 우리말 뉴스 AM790

    성난 표정 광대 마스크 쓰고 와플 하우스서 강도행각

    이승은2018.07.11 07:18조회 수 51댓글 0

    shooting_1531218821525_12251294_ver1.0_640_360.jpg

    사진출처 AJC.COM

     

     

    와플 하우스에 들어와 총기로 손님을 쏘고 강도행각을 벌인 용의자를 경찰이 쫓고 있습니다.

    강도는 화가 표정의 광대 마스크를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사건은 어제 오전 6시경 노스사이드 드라이브 선상에 있는 와플 하우스 식당에서 벌어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강도는 범행을 저지르기에 앞서 식당 주차장에서 이상한 행동을 하며 주변을 배회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정색 후디를 착용한 범인은 이후 와플 하우스 화장실로 들어가 광대 마스크를 쓰고 나와서는 식당내 손님과 직원들을 총기로 위협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범인은 손님들의 지갑과 휴대전화를 포함해 식당 금전등록기를 탈취한 차량이 필요하다며 손님들 명의 자동차 열쇠를 빼앗아 주차장을 향해 걸어나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식당 밖으로 나간 범인이 건물 뒷쪽에서 2발의 총알을 발사했고 발이 창문을 뚫고 들어와 식당내 손님의 목에 맞았다고 보고했습니다.

    범인에게 자동차 열쇠를 내주었던 피해자 찰스 피어스씨는 “처음에는 장난인 알았다가 실제 상황이라는 것을 깨닫고 충격을 받았다”며 “총을 맞지 않기 위해 자동차를 밖에 없었다”고 진술했습니다.

    범인이 몰고 피해자의 차량은 와플 하우스에서 블락  떨어지지 않은 조지아텍 캠퍼스내 기숙사 근처에서 발견됐으며 경찰은 범인의 행방을 추적중에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 0
    • 0
    샌디스프링스 경찰, 살인범 검거위해 현상금 10만 달러 내걸어 마리에타 일부 주민 정전사태로 불편 겪어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7월로 접어들면서 어느새 긴 여름 방학도 몇 주 남지 않았습니다. 오는 8월 개학을 앞둔 일부 학생들 중에는 학교에서 제공되는 런치 메뉴가 맛이 없다며 먹고 싶지 않다는 불만을 제기하기도 합니다. 이에 풀턴 카운티 교육청이 독특한 아이디어를 꺼내들었습니다. 학생들로 하여금 먼저 시식을 하게 하고 식단에 대한 의견을 들은 후 메뉴 선정에 반영하는 것입니다. 풀턴 카운티 교육청은 학생들에게 건강한 식단을 제공하...
    2018.07.12
      휴대전화기를 업그레이드 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매장 직원들을 향해 총을 겨눴던 손님이 사건발생 2년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라즈웰 경찰은 지난달 테러위협 혐의로 돈테 윌리암스를 체포했습니다. 윌리암스는 2016년 알파레타 하이웨이 선상 스프린트 매장에서 자신의 전화기를 업그레이드 해줄 수 없다는 직원들에게 총을 겨눈바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당시 직원들이 윌리암스의 휴대전화기와 해당 서비스가 업...
    2018.07.12
    사진출처 WSB-TV     로렌스빌 다운타운이 도로공사 작업에 한창입니다. 로렌스빌시는 그간 일방통행이었던 다운타운내 파이크 스트리트 남쪽에서부터 페리 스트리트와 클레이톤 스트리트가 만나는 지점까지 양뱡향 도로 전환 작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양방향 도로 공사가 통근길 운행에 큰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다운타운내 상점을 운영하는 주인들도 이번 공사가 끝나면 더 많은 보행자들...
    2018.07.12
        조지아 수사국(GBI)이 인신매매 근절 일환으로 전단지 배포라는 새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이 전단지는 영어와 스페니쉬로 제작됐으며 인신매매로 의심되는 피해자를 발견했을 경우 신고할 수 있는 연락처등이 게제돼 있습니다. 현행법은 이같은 전단지를 공공 화장실을 포함해 술집, 호텔 , 공항, 기차역, 응급센터와 정부기관 건물등 다양한 공공시설에 부착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현대판 노예라 불리는 인신매매는 사람...
    2018.07.11
      지난달 샌디스프링스에 거주하는 70대 여성노인을 살해한 범인을 검거하기 위해 경찰이 현상금 10만 달러를 제시했습니다. 샌디스프링스 경찰은 9일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사건 용의자를 검거하는데 결정적 단서를 제보하는 시민에게 현상금 10만 달러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케이스 즈공 샌디스프링스 경찰서장은 “기존 현상금 1만 2천달러에서 10만 달러로 현상금을 인상한다”며 “이는 이번 사건 용의자를 반드시 체...
    2018.07.11
    사진출처 AJC.COM     와플 하우스에 들어와 총기로 손님을 쏘고 강도행각을 벌인 용의자를 경찰이 쫓고 있습니다. 강도는 화가 난 표정의 광대 마스크를 쓴 채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사건은 어제 오전 6시경 노스사이드 드라이브 선상에 있는 와플 하우스 식당에서 벌어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강도는 범행을 저지르기에 앞서 식당 주차장에서 이상한 행동을 하며 주변을 배회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정색 후디를 착용한 범...
    2018.07.11
      이른 새벽 마리에타 지역 주민  2,000여명이 정전사태로 불편함을 겪었습니다. 변압기가 폭발하면서 전력공급이 끊어졌기 때문입니다. 10일 새벽 3시 50분경 커다란 폭발음과 함께 불빛이 번쩍였다는 주민들의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이 사고로 노스 마리에타 파크웨이와 페어그라운드 스트리트 선상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포함해  비즈니스 업체들이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어두운 밤을 보내야 했습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
    2018.07.11
        이른바 ‘로보콜’이라 불리는 자동녹음전화가 하루에도 몇번씩 성가시게 걸려옵니다. 지난 수년간 로보콜은 연방통신위원회(FCC)에 접수된 소비자 불만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골칫거리로 떠올랐습니다. 최근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애틀랜타는 지난해에 이어 전국에서 로보콜이 제일 많이 걸려오는 도시 1위로 나타났습니다. 그 뒤를 이어 달라스가 2위, 마이애미가 3위에 올랐습니다. 전화차단 앱 ‘유메일(YouMail)’에 ...
    2018.07.10
        시애틀에 본사를 둔 정보기술업체 긱와이어(GeekWire)는 최근 독자 2,000여명을 대상으로 “아마존 제 2본사 유치가 유력한 도시”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습니다. 그 결과 애틀랜타는 노스캐롤라이나주 랄리 다음으로 2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3위에는 텍사스주 오스틴이 선정됐습니다.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응답자들은 29%가 비즈니스 및 마케팅 종사자이고, 28%는 개발자와 엔지니어, 13%가 테크놀로지 기업 임원들과 ...
    2018.07.10
    사진출처 WSB-TV     하우스 클리닝 업체 직원이 근무도중 고객의 집에서 약혼반지와 결혼 반지등 금품을 훔친 사실이 발각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마리에타 경찰은 지난달 26일 고객의 집을 청소하던 중 12,000달러 상당의 금품을 훔친 릴리안 하쇼우를 절도혐의로 체포했습니다. 하쇼우는 훔친 금품을 전당포에 넘기기 위해 신분증과 지문을 사용했다 경찰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하쇼우는 절도행각을 벌이기...
    2018.07.10
    정렬

    검색

    이전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60다음


         뉴스 인기글
    ATLANTA WEATHER